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후 9시까지 신규 확진자 551명…24일 600명 안팎 예상

대전의 한 보건소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을 찾은 시민들이 의료진에게 검사를 받기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대전의 한 보건소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을 찾은 시민들이 의료진에게 검사를 받기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23일에도 전국에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55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616명보다 65명 적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426명(77.3%), 비수도권이 125명(22.7%)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247명, 경기 164명, 경북 29명, 부산 20명, 경남 19명, 인천·대전 각 15명, 울산 10명, 충북·충남 각 6명, 강원 5명, 전북 4명, 대구·전남·제주 각 3명, 광주·세종 각 1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600명 안팎, 많게는 600명대 초중반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29명 늘어 최종 645명으로 마감됐다.
 
신규 확진자 수는 주 초반까지 잠시 주춤하다가 다시 올라간 상황이다.
 
지난 17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40명→507명→482명→429명→357명→394명→645명을 나타내며 하루 평균 약 479명꼴로 나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