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희 장관 "BTS가 군입대 연기 신청하면 당연히 추천"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오종택 기자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오종택 기자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3일 방탄소년단(BTS)이 입영 연기를 요청하면 당연히 추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장관은 이날 YTN 뉴스에 출연해 “아직 신청이 들어온 바는 없지만 BTS가 신청하면 당연히 연기하는 쪽으로 추천을 할까 한다”고 말했다.
 
이날부터 시행되는 병역법 개정안에는 문체부 장관의 추천이 있으면 국위를 선양한 대중문화예술인의 입영 연기가 30살까지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황 장관은 ‘혹시 방탄소년단도 이 추천서에 대상이 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황 장관은 “그 앞에 한 가지 더 전제가 붙은 것은 대통령 훈, 포장을 받고 국위선양을 한 대상자가 된다”며 “회사가 문체부에 신청하면 문체부 장관이 추천을 통해 이뤄지는 건데 당연히 그런 신청이 (있다면) 그렇게 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실제 법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선양했던 그룹은 방탄소년단밖에 없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선 “현재로써는 그렇다”며 “이게 또 공정과 형평성의 부분이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선을 추천해야 하는 부분에 대해선 국방부 의견 등을 종합해서 고민해 보겠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