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주운전 검사, 벌금 600만원 약식명령 확정

음주운전. [중앙포토]

음주운전. [중앙포토]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돼 법원의 약식 명령을 받은 검사가 정식 재판을 청구했다가 취하해 벌금형이 확정됐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형사4단독(이광영 부장판사)은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재판을 받던 서울남부지검 소속 A 검사가 이달 18일 정식 재판 청구를 취하함에 따라 지난 2월 내린 벌금 600만원 약식명령을 확정했다.
 
앞서 서울동부지검은 음주운전 혐의로 올해 초 A 검사를 약식기소했다. 약식기소는 징역형이나 금고형보다 벌금형이 적절하다고 판단할 때 정식 재판에 회부하지 않고 서면 심리로 약식명령을 청구하는 절차다.
 
이후 A 검사는 법원의 약식명령에 불복해 2월 말 정식 재판을 청구했고 한 차례 공판이 열렸다.  
 
약식명령 사건에서 정식재판을 청구했던 피고인이 청구를 취하하면 종전의 약식명령이 그대로 확정된다.
 
한편 검찰은 A 검사에 대한 감찰과 징계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이지영·편광현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