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6년간 날로 먹어, 피X싸냐" 룸살롱 끌려간 女해경 청원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해양경찰청 소속 여성 경찰관이 직장 내 괴롭힘과 10여 년 전 동료 경찰관으로부터 당한 성폭력 피해를 호소하며 국민청원을 제기해 해경이 감찰에 착수했다.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현직 해양경찰 여경입니다. 현재 같은 사무실 직원의 막말과 텃새, 순경 때 당했던 직장 내 성폭력 사고를 알리니 조사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올해 2월 해경청으로 발령받은 여경 A씨는 “발령 첫 주에 서무 행정업무로 벅차하자 사무실 동료가 ‘16년 동안 얼마나 날로 먹었길래 이딴 서무 (업무) 하나 못해서 이렇게 피X 싸고 있냐’고 했다”며 “다른 직원들도 있는 사무실에서 그렇게 얘기해 굉장한 수치심과 모욕감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B씨로 인해 대인관계를 기피하게 되고 밥도 제대로 못 먹는 등 고통스러워 정신과 치료를 받고 약도 먹게 됐다”며 “회사에 B씨와 분리해 달라고 요구했으나 ‘육아휴직을신청하라’거나 ‘본청에 그 정도 각오 없이 왔느냐’는 말만 들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A씨는 2008년 일선 해경서에서 근무할 당시 회식 자리에서 상사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반장이 할 이야기가 있다며 회식 장소인 건물 지하로 데리고 갔다”며 “따라 가보니 룸살롱이었는데 문을 닫더니 옆에 앉히고서는 과일을 이쑤시개로 찍어 주면서 입을 벌리라고 했고, 어깨에 손을 올리고 몸을 밀착시켰다”고 했다.
 
A씨는 “무서워서 ‘지금 뭐 하시는 거예요’라고 하며 뿌리치고 뛰쳐나왔고 택시를 타고 관사에 들어갔다”며 “다음날 출근해서 계장님께 말씀드렸더니 ‘미친 XX네’라고만 하고는 아무런 조치를 해주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현재 해경청은 A씨의 국민청원 글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감찰 조사를 하고 있다.
 
해경청 관계자는 “국민청원 글을 토대로 현재 사실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