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은성수 또 암호화폐 소신 발언 “9월 충격 주는 것 미리 말씀드린 것”

은성수 금융위원장. 오종택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오종택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암호화폐의 위험성에 대해 다시 한번 소신 발언을 이어갔다.
 
은 위원장은 23일 암호화폐등 가상자산 규제에 대한 자신의 과거 발언에 대해 “가상자산 사업자 등록이 안 되면 코인(암호화폐)이 휴짓조각이 될 수 있다는 위험을 강조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오기형 의원의 질의에 "표현이 과격해서 논란이 있었지만, 9월에 충격을 주는 것보다 미리 말씀을 드린 것”이라며 암호화폐 투자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는 뜻을 다시 확인했다.  
 
은 위원장은 지난 4월 국회 정무위에 출석, 암호화폐 시장 과열을 두고 “잘못된 길로 가면 어른들이 이야기를 해줘야 한다”며 거래소 폐쇄 가능성을 언급했다가 투자자들의 거센 반발을 샀다.
 
은 위원장은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관련 언급으로 시장에 영향을 주는 것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 가능성을 질문받자 “기술적으로는 어렵다. 분노는 치솟지만, 현실적으로는”이라고 언급하며 “머스크가 장난을 쳤을 때, 국내에서 그것을 했다면, 주식이었다면 사법처리를 받는 것”이라고도 했다.
 
은 위원장은 “코인의 가격변동이나 상장폐지, 거래정지까지는 저희가 어떻게 할 수 없어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지난 4월 발언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며 금융위원장의 자진사퇴를 촉구하는 국민청원이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23일 공식 답변을 내놓았다. 청와대는 거래 변동성이 크고 제도적으로 미비한 점이 많은 암호화폐의 위험성과 이에 대비하기 위한 정부의 여러 가지 정책을 설명한 뒤 “청년층 등 거래 참여자와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살펴 피해 예방 방안 및 제도 보완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해준·강태화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