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순자산 11억원 넘은 백만장자 105만명…1위는 미국

사진 픽사베이

사진 픽사베이

지난해 한국에서 순자산(부채를 제외한 자산) 규모가 100만 달러(약 11억3000만원) 이상인 백만장자가 105만명을 넘었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22일(현지시간) 스위스 금융사 크레디트 스위스가 발간한 '2021 글로벌 부(富)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전 세계 성인 1인당 평균 순자산 규모는 7만9952달러(약 9000만원)로 1년 전보다 6.0% 증가한 것으로 추정됐다.
 
전세계 상위 1%에 들기 위한 순자산 규모도 1년 전 98만8103달러(약 11억2300만원)에서 지난해 105만5337달러(약 12억원)로 늘어났다.
 
지난해 전 세계 백만장자는 전체 성인의 1.1%인 5608만4000명으로 추정됐다. 전년 대비 10.2% 늘었다. 크레디트 스위스는 가계가 보유한 금융·부동산 자산에서 부채를 뺀 금액이 100만달러(약 11억3000만원) 이상인 사람을 '백만장자'라고 정의한다.
 
국가별 분포 현황을 보면 미국에서 2195만1000명이 나와 전체 백만장자의 39.1%를 차지했다.
 
이어 중국(527만9천명), 일본(366만2천명), 독일(295만3천명), 영국(249만1천명), 프랑스(246만9천명), 호주(180만5천명), 캐나다(168만2천명), 이탈리아(148만명), 스페인(114만7천명)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백만장자는 105만1000명으로 집계됐다. 순위로 따지면 11위다.
 
성인 인구 대비 백만장자 비중은 스위스가 14.9%로 가장 높았다. 호주는 9.4%로 2위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