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전 교회 관련 집단 감염원은 ‘영국 發 알파 변이 바이러스’

대전 유성구 용산동 교회 내 접촉 등을 통해 60명을 감염시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알파 변이 바이러스'로 조사됐다.
대전지역 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위해 줄을 서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대전지역 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위해 줄을 서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유성구 교회발 이틀간 60명 감염

대전시 정해교 보건복지국장은 23일 브리핑을 열고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이 교회 관련 확진자 일부를 샘플링해 1차 분석한 결과 속칭 영국발 변이로 부르는 알파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정 국장은 "질병관리청이 최종 분석해 확정할 것"이라며 "변이 바이러스는 확산 속도가 1.5배 빨라 추가적인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에서 알파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된 것은 최근 서구 둔산동 금융기관과 보험회사를 중심으로 한 집단 감염 이후 세 번째다. 교회 내부 46곳에서 채취한 환경 검체 가운데는 7곳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정 국장은 "7층짜리 교회 건물 가운데 지하 1층 예배당 교단과 에어컨 필터, 1층 공기청정기 필터, 7층 세미나실과 의자에서 바이러스가 나왔다"며 "여름철 에어컨을 가동할 때 필터에 의해 다시 바이러스가 번지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용산동 교회 내 접촉을 통한 확진자는 모두 52명(대전 44명·세종 8명)이다. 방역 당국이 교회 내 확산 출발점으로 보는 유치부 교사(대전 2460번) 가족 8명을 포함하면 총 60명이다. 이 교사는 우크라이나에서 입국해 자가격리 중이던 남편(대전 2447번)이 20일 확진되자 검사를 받고 자녀 6명, 시어머니와 함께 확진됐다. 지난 22일 하루 동안 대전에서는 58명이 신규 확진됐다. 지난 4월 6일 학원 관련 61명 이후 가장 많다.
 
교회 발 감염자가 속출하자 대전시는 오는 24일부터 30일까지 1주일 동안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해 1.5단계로 조정하기로 했다. 식당과 카페·유흥시설·노래연습장·실내체육시설·학원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을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금지하는 것이 핵심이다.
 
다만 식당과 카페는 오후 11시 이후 포장·배달 영업을 할 수 있다. 지금은 영업시간 제한이 없다. 모임·행사도 100명 이하로 제한되고, 종교시설 좌석 수는 20%로 조정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최근 확진자가 가족·지인 사이에서 뿐만 아니라 직장, 다중이용시설, 종교시설 등 일상생활 모든 장소에서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며 "지역사회로 전파되는 것을 차단하는 게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