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글로벌 디지털 자산 운용사 ‘앰버그룹’, 110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

앰버그룹 공동창업자(제공-앰버그룹)

앰버그룹 공동창업자(제공-앰버그룹)

글로벌 디지털자산 운용사 앰버그룹(Amber Group)은 1억 달러(약 1,10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글로벌 디지털자산 생태계 내 앰버그룹 전략적 확장 촉진…회사 평가액 1조원 넘어서

이번 투자유치는 차이나 르네상스 그룹(China Renaissance Group), 타이거 브로커스(Tiger Brokers), A&T 캐피탈(A&T Capital) 등이 참여했으며, 이전 시리즈A 투자자였던 판테라 캐피탈(Pantera Capital), 코인베이스 벤처스(Coinbase Ventures), 블록체인닷컴(Blockchain.com)도 참여했다.
 
이번 시리즈B 투자유치는 지난 2019년 시리즈A 투자에 비해 앰버그룹의 가치를 10배 높게 평가했다는 점에 의미가 크다는 평이다. 시리즈A  투자 당시 앰버그룹은 1억 달러 가치로 2,800만 달러(약 320억원)를 유치했었다. 그러나 이번에는 회사가치를 10억달러로 평가받아 3년 사이 회사 가치가 10배나 커진 것이다. 이번 자금 조성을 통해 앰버그룹은 디지털 자산 금융 상품을 전 세계로 확장하는데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마이클 우(Michael Wu) 앰버그룹 공동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앰버그룹은 전략적 투자자들의 새로운 자본을 통해 고객 수요를 충족하고 세계 유수의 가상자산 투자자와 기업을 위한 시장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글로벌 영업을 계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글로벌 투자자문기업 트루 애로우 파트너스(Tru Arrow Partners)의 공동 창업자 제임스 로스차일드(James Rothschild)는 "앰버그룹은 혁신적인 디지털자산 금융 서비스와 전문성 있는 팀으로 투자자와 파트너 사이에서 신뢰할 수 있는 평판을 받으며 해당 분야의 리더로 자리매김했다"며 "우리는 디지털자산 시장에서 앞설 수 있는 기회를 탐색하기 위해 앰버그룹과 협력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강조했다.  
 
앰버그룹 로고(제공?앰버그룹)

앰버그룹 로고(제공?앰버그룹)

앰버그룹은 트레이딩과 금융 기술의 교차점에 놓인 기회를 강조한다. 디파이 분야에서 유동성 공급자와 거래자로 활동하고 있는 앰버그룹은 현재 약 15억 달러 수준의 디지털 자산을 관리하고 있다. 누적 거래액은 연초 이후 2,500억 달러에서 5,000억 달러 이상으로 두 배 가량 증가하며 2021년 1월부터 4월까지 기준으로 연간 5억 달러 규모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작년 앰버그룹은 모바일 앱 '앰버 앱(Amber App)'을 출시하여 사용자의 투자 수익을 최적화할 수 있는 금융 상품 및 거래기능을 제공했다. 이번 출시로 사용자 성장세가 두드러져 2020년 12월 이후 등록 이용자 수가 4배 이상 증가해 10만명을 넘어섰다.
 
마이클 우(Michael Wu) 최고경영자는 앰버그룹이 급성장한 원동력에 대해 "플랫폼 성장의 요점은 지속적인 제품 개발과 혁신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다."라며 “우리는 지속적으로 제품을 혁신하고 글로벌 사용자 기반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팀에 최고의 인재를 추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7년 10명 미만의 소규모 팀으로 시작한 앰버그룹은 현재 전 세계에 330명이 넘는 직원을 두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