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트테크 플랫폼 테사, 뱅크시 작품 조각 투자 공모 3분만에 ‘완판’

지난 18일, 미술품 투자 플랫폼 테사(TESSA)의 뱅크시 작품 공모가 오픈 3분만에 완료되며 아트테크와 조각투자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총 340여 명이 참여한 이번 공모는 전체 참여자 중 30대가 42.77%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해당 공모작은 뱅크시의 2008년작 ‘Nola’로, 미국 역사상 가장 강력한 폭풍인 ‘허리케인 카트리나’에 큰 침수 피해를 입었던 뉴올리언스 지역을 모티브로 한다. ‘Nola’ 에디션 중 최초로 제작됐으며 미술시장에서 가장 수요가 높은 흰색 버전이라는 점, 높은 유동성과 꾸준한 상승세로 주목받는 뱅크시의 친필 사인과 시그니처 기법을 모두 확인할 수 있다는 점, 뱅크시 공식 작품 보증 기관인 페스트 컨트롤(Pest Control Office)의 검증을 모두 거쳤다는 점 등에서 글로벌 미술시장에서 투자적 가치를 높게 인정받는 작품이다.
 
테사 관계자는 “뱅크시 작품은 테사 서비스 사용자들에게 유독 사랑받는 작품 중 하나”라며 “오는 25일(금)에는 투자자들의 수요에 맞춰 뱅크시의 특별한 오마주 작품 2점을 공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모바일 앱 기반 미술투자 플랫폼 테사(TESSA)는 분할소유권을 통해 고가의 미술품을 누구나 소액부터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로, 런칭 1년 만에 ‘기존 미술투자의 진입장벽을 대폭 낮추었다’는 평가와 함께 사용자 1만 8천 명을 돌파하였다.  
 
최근에는 상설 아트테크 갤러리 #UNTITLED를 개관해 ‘20세기 현대미술의 거장’ 루치오 폰타나의 국내 최초 단독 전시를 진행 중이다. 최초로 공개되는 폰타나 원화는 물론 테사의 소장작까지 만나볼 수 있는 전시는 7월 24일까지 뚝섬역 인근에 위치한 #UNTITLED에서 진행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