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족생계 위해 27km 걸어서 통근···美 20세, 차 갖게된 사연

날마다 27㎞를 걸어서 출퇴근하던 미국 청년의 사연이 네티즌들의 도움으로 자동차와 새 자전거를 마련하게 된 감동적인 사연이 언론에 소개됐다. 
고펀드 사이트 캡처. 목에 수건을 두른 이가 프랭클린이다.

고펀드 사이트 캡처. 목에 수건을 두른 이가 프랭클린이다.

 
23일 미국 폭스뉴스는 23일(현지시간) 오클라호마주에 사는 돈테 프랭클린(20)의 이야기를 전했다.
 
프랭클린은 식당 '버팔로 와일드 윙스'에서 요리사로 일했다. 
 
이동수단이 없어 13km가 떨어진 식당에 걸어서 출근했는데, 왕복 27km에 달했다. 
 
프랭클린은 이렇게 먼 거리를 오가면서도 지각 한 번 해본적이 없었다.
 
집에서 출근시간 세 시간 전에 출발하기 때문이다.  
 
우연히 길을 지나다가 프랭클린을 차에 태우게 된 마이클 린이라는 남성은 프랭클린이 4년 전 C형 간염으로 세상을 떠난 어머니를 대신해 가족들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다는 걸 듣게 됐다. 
 
감동한 린은 프랭클린의 사연을 페이스북에 올렸고, 이후 프랭클린을 향한 깜짝 선물과 응원이 쏟아졌다. 
 
미국 모금사이트 '고펀드미'에는 지난 6일간 4만6650달러(약 5300만원)가 모금됐다. 
 
1300여 명이 모금에 참여하면서 당초 목표액인 2000달러(약 230만원)를 훌쩍 넘어서게 됐다.  
 
자선단체 '마이 라이딩 버디스 오클라호마'는 프랭클린에게 최신형 자전거를 선물하기로 했다. 
 
단체장인 케리 콜린스는 "20살밖에 되지 않은 청년이 일하러 가기 위해 무더위 속에 걸어야 했다는 사실에 뭉클했다"고 전했다.
 
큰 선물을 받게 된 프랭클린은 "가족을 도울 수 있게 됐다. 정말로 축복받았다고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린은 프랭클린에 대해 "항상 지역사회에 도움의 손길을 내밀 줄 아는 사람이다. 그는 도움을 받을 자격이 있다"며 반겼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