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울면서 하루 보낸다" 36세男과 결혼한 80대 할머니

사진 아이리스 페이스북

사진 아이리스 페이스북

45세 연하의 이집트 남성 모하메드 아흐메드 이브리엄(36)과 결혼한 할머니 아이리스 존스(81)가 "비자 때문에 서로 떨어져 지낸다"며 근황을 공개했다.
 
22일(현지시간) 더선에 따르면 아이리스는 "사랑하는 사람과 떨어져 있어 매우 힘들다"며 "나는 당장 내일 죽을 수도 있다. 하루하루가 소중하다"고 토로했다.
 
두 사람은 2019년 페이스북을 통해 알게 됐으며, 지난해 11월 아이리스가 이집트로 날아가면서  만남이 성사됐다. 두 사람은 만난 지 몇 시간 만에 사랑을 나눴고, 결혼에 이르렀다.
 
결혼 후 아이리스는 한 방송에 출연해 남편과의 성생활에 대해 "온몸에 뻐근함을 느꼈다"고 노골적으로 말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신혼을 만끽할 시간도 없이 비자 문제로 떨어져 지내야 했다. 아이리스는 영국, 모하메드는 이집트에 머물러야 했다. 아이리스는 "남편을 그리워하며 울면서 하루를 보낸다"며 "두통과 스트레스로 고통받고 있다. 나는 살 날이 얼마 없다"고 말했다.  
 
아이리스는 모하메드를 만나기 위해 이집트를 세 번 찾았지만, 환경적으로 맞지 않아 그곳에 살림을 차릴 수는 없다고 했다. 때문에 두 사람은 영국에 살림을 차리기 위해 계획 중이고, 모하메드가 영국 배우자 비자를 받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다. 아이리스는 "내가 건강상 문제가 많기 때문에 영국에서 남편과 같이 지내야 한다"는 내용의 소견서를 받기 위해 의사에게 갈 것이라고도 했다.
 
아이리스는 "모하메드가 영국 비자를 받으면 집을 팔아 브리스톨이나 버밍엄으로 이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모하메드가 아이리스의 유산이나 시민권을 위해 결혼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지만, 아이리스는 자신이 22만 파운드(약 3억3000만원)짜리 주택에서 매주 30만원의 노인연금과 장애수당으로 생계를 유지한다며 형편이 넉넉하지 않다고 일축했다.
 
두 사람은 떨어져 있는 동안 지속해서 페이스북을 통해 애정을 확인하고 있다. 아이리스는 "사랑이란 엘리베이터가 고장 났을 때 사랑하는 사람을 안고 계단을 올라가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글에 모하메드는 "여보, 이 훌륭한 글에 어떤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라고 댓글을 달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