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강사건 친구 측 합의금 요구, 일종의 협박”…靑 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손정민씨 사건과 관련해서 가짜뉴스 및 악성 댓글을 올린 누리꾼을 상대로 친구 A씨 측이 법적 대응을 시사한 것에 대해 “일종의 협박”이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올라왔다.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전날 게시된 ‘반포 한강사건 관련 A군 측 변호인단의 합의금 요구에 대한 진정을 청원한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있다. 이날 낮 12시 기준 2200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인은 ‘온 국민이 관심을 갖고 있는 사안’이라며 “언론을 비롯한 경찰 등 사회 공공시스템의 신뢰할 수 없는 보도 및 수사 행태에 관해 시민 및 민간인들이 개인적 희생을 감수하며 이의제기를 하고 국민청원이 다수 제기된 바 있다”고 글을 적었다.
 
이어 “결국 이는 이미 공익의 영역에 접어든 사안”이라며 “A군 측의 변호인단은 악성 게시물(악플)에 대한 선처 요청 메일을 공지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선처 요청을 메일로 받고, 수신 확인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일괄적인 합의금 요구를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청원인은 “법을 모르는 청소년, 할머니 등은 밤잠을 설치면서 괴로워하고 있다”며 “합의는 범죄가 성립된 이후의 이뤄지는 절차다, 이는 법을 등에 지고 전문가라는 미명하에 국민에 대해 이뤄지는 일종의 협박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손씨 친구인 A씨 측 변호인은 “A씨 및 그 가족과 주변인들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 개인정보 공개, 명예훼손, 모욕, 협박 등 일체의 위법행위와 관련된 자료를 받기로 결정했다”며 제보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선처를 바라거나 고소당하지 않기를 희망하는 분은 해당 게시물 및 댓글을 삭제한 뒤 삭제 전후 사진과 함께 선처를 희망한다는 의사를 밝혀달라”고 했다. 지난 19일 기준 제보 메일은 2400건, 선처를 구하는 메일은 1200건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