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용노동부, 쿠팡 '직장내 괴롭힘' 의혹 조사 검토

인천광역시 서구에 소재한 쿠팡메가물류센터. [사진 쿠팡]

인천광역시 서구에 소재한 쿠팡메가물류센터. [사진 쿠팡]

쿠팡물류센터 근로자가 제기한 직장 내 괴롭힘 신고에 사측이 문제가 없다고 결론을 내리자 고용노동부가 직접 조사를 검토하고 있다.
 
고용노동부 인천북부지청은 23일 쿠팡 인천4물류센터 계약직 근로자 A씨가 사측에 낸 직장 내 괴롭힘 신고에 대해 재조사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올해 초 노동조합 설립을 논의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단체대화방에 가입한 뒤 관리자로부터 조롱을 듣는 등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다며 사측에 신고했다.
 
쿠팡은 근로기준법에 따라 자체적으로 양측을 조사한 뒤 '직장 내 괴롭힘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에 A씨는 '쿠팡 본사나 고용노동부에서 해당 건을 다시 조사해달라'며 지난달 중순 노동부 인천북부지청에 진정서를 냈다.
 
노동부 인천북부지청 관계자는 "관련 진정이 제기됐기 때문에 내부 지침에 따라 재조사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며 "정식 조사가 시작될 경우 당사자와 주변 참고인들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파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