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승후보 잉글랜드 무패로 유로 16강 진출

잉글랜드 스털링이 유로2020 2경기 연속골 결승골을 기록했다. [사진 잉글랜드축구협회 인스타그램]

잉글랜드 스털링이 유로2020 2경기 연속골 결승골을 기록했다. [사진 잉글랜드축구협회 인스타그램]

잉글랜드 축구대표팀이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조별리그를 무패로 통과했다. 
 

같은 조 크로아티아, 체코도 통과

잉글랜드는 23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체코를 1-0으로 이겼다. 전반 12분 터진 라힘 스털링(맨체스터시티)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켰다. 잉글랜드는 프랑스와 함께 대회 우승 후보로 꼽힌다. 
 
잉글랜드(2승 1무, 승점 7)를 기록하며 D조 선두를 확정했다. 무패로 16강에 진출한다. 이날 스코틀랜드를 3-1로 이긴 2위 크로아티아(승점 4)도 16강에 직행한다. 코로아티아는 1-1로 팽팽히 맞선 후반 17분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가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강력한 오른발 아웃프런트킥 결승골을 터뜨렸다. 크로아티아는 3-1로 이겼다. 
 
체코(승점 4)는 크로아티아와 승점이 같고 상대 전적도 무승부였지만, 골 득실에서 뒤져 3위로 밀렸다. 그럼에도 16강에 올랐다. 각 조 3위 6개 팀 중 성적이 좋은 4개 팀도 와일드카드로 16강에 오를 수 있기 때문이다. 체코는 B조 3위 핀란드와 C조 3ㅟ 우크라이나(이상 승점 3)를 따돌렸다. 스코틀랜드는 1무 2패로 탈락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