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규모 인사' 예고한 박범계 "기조는 개혁·안정"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규모 인사'를 예고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이번 검찰 인사 기조에 대해 "검찰 개혁과 조직 안정의 조화"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23일 오전 법무부 과천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만나 "(이번 인사의) 기조는 분명하다. 검찰 내부의 쇄신, 조직문화의 활성화 등이 추상적으로 이야기할 수 있는 방향"이라고 말했다.
 
법무부는 이날 오후 2시 검찰인사위를 비공개로 연다. 중간 간부급 승진·전보 인사를 심의하는 자리다.
 
다만 '인사위에서 어떤 메시지를 전달할 것인가'를 묻는 말에 박 장관은 "제가 인사위에 특별히 전할 메시지는 없다"며 "이번 인사가 큰 규모이기 때문에 여러 가지 기준과 원칙을 설명해 드리겠다"고 했다.
 
인사 발표 일정을 묻는 말에 박 장관은 "이번 주가 될지 내주 초가 될지"라고 언급했을 뿐 구체적으로 말하지 않았다. 앞서 법무부가 입법예고한 검찰 직제개편 시행령이 오는 29일 국무회의에 상정돼 통과될 예정인데, 이번 인사 발표 일정에 대해 박 장관은 "직제개편안과 인사는 연동돼 있다"라며 "그 순서를 당연히 참작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