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19 신규확진 645명…13일만에 다시 600명대 증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45명 발생한 23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중구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채취를 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45명 발생한 23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중구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채취를 하고 있다. 뉴스1

23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45명 발생했다. 국내 지역사회 감염이 605명, 국외유입 사례가 40명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645명 늘어 누적 15만2545명이라고 밝혔다. 전날(395명)보다 250명 늘면서 지난 10일(610명) 이후 13일 만에 다시 600명대로 올라섰다.
 
주말·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이 사라진데다 수도권에 이어 대전 등에서도 다소 큰 규모의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확진자가 크게 늘었다. '주 초반까지 감소·중반 이후 증가' 패턴이 반복된 것이기도 하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605명, 해외유입이 40명이다.
 
해외에서 입국한 뒤 검역과정이나 지역 내 거주지 또는 임시생활시설 등에서 격리하던 중 확진된 사람은 지난 20일 이후 49명→40명→44명→40명을 기록하며 나흘째 40명대를 나타냈다.
 
해외유입 확진자가 나흘 연속 40명대를 이어간 것은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지난해 1월 20일 이후 처음이다.
 
최근 유행 상황을 보면 주간 단위 확진자는 전반적으로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지만, 여전히 전국 곳곳에서 크고 작은 감염이 잇따르면서 하루 300∼600명대 확진자가 나오는 상황이다.
 
지난 17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40명→507명→482명→429명→357명→395명→645명이다. 이 기간 600명대가 1번, 300명대·400명대·500명대가 각 2번이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