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윤석열 X파일' 출처 지목에 "말할 가치도 없는 얘기"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 오종택 기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 오종택 기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23일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과 관련해 "당당하게 원칙대로 그리고 잘못이 없다면 국민 앞에 낱낱이 밝히면서 큰 길을 함께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황 전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제 대선에 나오겠다고 하니까 검증의 시간이 시작된 것"이라며 "정말 어려운 상황들이 생길 수 있는데 과감하게 돌파하는 그런 순간이 다가오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 선진사회에서는 어떤 의혹만 가지고서 정치인을 평가하는 것은 안 되고, 오히려 말한 사람이 책임을 져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X파일'의 출처가 본인과 관련이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선 "말할 가치도 없는 얘기"라며 "팩트에 기반한 보도, 팩트에 기반한 소통이 꼭 필요하다"고 했다.  
 
진행자가 '윤 전 총장을 어떻게 평가하느냐'고 묻자 황 전 대표는 "윤 전 총장이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라는 얘기를 하지 않았느냐"며 "저하고 생각이 똑같다. 그런 면에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