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영길 “윤석열 X파일 없다…검증자료는 정리 중”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악수를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악수를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X파일’은 없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송 대표가 X파일을 만들었나’라는 진행자 질문에 송 대표는 “아니 X파일 없어요”라고 웃으며 답했다.
 
자신이 X파일 의혹 제기보다 앞선 시점에 ‘윤석열 파일’을 거론했던 것과 관련해서는 “검증 자료를 쌓고 있다는 말씀을 드렸던 것”이라며 “제가 나름대로 정리해보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X파일’과 관련해 “야당 내부에서 정리했을 것으로 추측된다”고 했다.
 
송 대표는 지난달 25일 ‘조국 수호 집회’를 주도했던 한 단체 집회에 참석해 “윤석열의 수많은 사건에 대한 파일들을 차곡차곡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이에 정치권에선 “송 대표 등 여권 핵심부가 야권 유력 대선 주자로 부상한 윤 전 총장 공격용으로 ‘X파일’을 만들고 있는 것 아니냐”는 말이 퍼졌다.
 
송 대표는 이어 “법적 지위를 갖고 국가 지원을 받는 ‘대통령의 배우자’가 될 사람에 대한 검증은 대통령 못지않게 중요하다” 며 “윤 전 총장은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다. 자기가 조국 전 장관 부인과 가족에 대해 수사했던 정도보다 (검증받는 강도가) 더 심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다음달 2일 윤 전 총장 장모에 대한 판결이 난다. 동업자는 구속됐지만, 본인만 빠져나왔다가 이번에 기소됐다”며 “윤 전 총장이 박근혜, 최순실을 구속기소 하면서 제기했던 것이 경제공동체 이론”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송 대표는 국민의힘 복당을 앞둔 홍준표 의원을 가리켜 “홍준표 후보가 (윤 전 총장 의혹을) 가장 잘 알 것이다. (윤 전 총장이) 검찰의 후배이고, 지난여름에 무엇을 했는지 다 아는 분이 바로 홍 후보”라고도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