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른 손가락 부상' 김하성, 검진 결과 이상 없다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오른손 부상은 다행히 경미했다. 
 
샌디에이고 김하성. [로이터=연합뉴스]

샌디에이고 김하성. [로이터=연합뉴스]

CBS스포츠 등 현지 매체는 23일(한국시각) "김하성이 오른손 손가락 X레이 검사를 받았는데 큰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김하성은 부상자 명단(IL)에 오르지 않았다. 
 
김하성은 전날 LA 다저스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수비 과정에서 타구에 맞았다. 6-1로 앞선 6회 초 2사 주자 1, 3루에서 상대 타자 윌 스미스의 강습타구를 잡으려다가 공이 손가락을 맞고 떨어뜨렸다. 김하성은 놓친 공을 다시 잡아 1루로 침착하게 던졌지만, 7회 초 수비에서 빠졌다. 
 
심각한 부상dms 아니지만 아직 통증은 있어 보인다. 23일 LA 다저스와 홈 경기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올해 MLB에 진출한 김하성은 59경기에 나와 타율 0.213(160타수 34안타), 4홈런, 20타점 등을 기록하고 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