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머스크 '머쓱'…도지코인 지원사격 약발 뚝, 시총 80조원 증발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AF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AFP=연합뉴스

"달로 간다던 도지코인이 지구로 다시 추락하고 있다."

 
중국의 강력한 단속으로 가상화폐 가격이 일제히 추락한 가운데 낙폭이 큰 도지코인 가격은 지난달 고점 대비 75% 폭락했다. 22일(현지시간) 경제 전문 매체 마켓 인사이더는 "주요 암호화폐 중 도지코인이 가장 큰 손실을 봤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도지코인은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의 '띄우기'에 힘입어 지난달 역대 최고가였던 0.74달러를 기록한 바 있다. 머스크는 그간 자신의 트위터에 "도지코인을 달까지 보내겠다" "작은 X(아들)를 위해 도지코인을 샀다" 등의 글을 올려 도지코인 가격을 올린 바 있다.
 
[머스크 트위터 캡쳐]

[머스크 트위터 캡쳐]

 
하지만 지금 상황은 처참하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미 서부시간 이날 오후 1시(한국시간 23일 오전 5시) 기준 도지코인 가격은 24시간 전과 비교해 9.33% 하락한 0.18달러를 기록했다. 역대 최고가 대비 75% 폭락했고 시가총액은 700억 달러(약 80조원) 줄었다.
 
'도지파더' 머스크는 도지코인 수수료 개선안을 마련하고 있다는 한 개발자의 트윗에 댓글을 달아 "이것은 중요한 개선"이라고 평가하며 띄우기에 나섰지만 역부족이었다. 경제 매체 벤징가는 "머스크의 도지코인 구하기 시도에도 매도는 계속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도지코인. 연합뉴스

도지코인. 연합뉴스

 
가상화폐 시세 차트 분석가로 활동하는 타일러 더든은 "머스크도 트윗으로 도지코인을 구할 수 없다"며 도지코인 가격의 주요 지지선이 무너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도지코인 가격이 '헤드앤숄더'(차트가 어깨·머리형태를 그릴 경우 하락세가 됨) 패턴을 그렸고, 0.05달러까지 폭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분석가 '아시안 인베스터'는 도지코인 가격이 0달러로 추락할 것이라 내다봤다.
 
가상화폐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는 "머스크가 주도한 광란과도 같은 도지코인 가격 급등 현상은 지속가능한 가격 저지선을 구축할 가능성마저도 없게 만들었다"고 분석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