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흑해 연합훈련에 한국 초청…한국군 "불참"

'시 브리즈' 훈련 장면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시 브리즈' 훈련 장면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미국과 우크라이나 해군이 흑해에서 벌이는 다국적 훈련에 한국을 초청하고 자료에 한국을 참가국으로 표기했으나, 해군은 참여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23일 군 당국에 따르면 미국은 최근 우크라이나를 통해 한국에 다국적 연합해상훈련 '시 브리즈'(Sea Breeze 21)에 참가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미 해군 6함대사령부가 지난 21일(현지시간) 발표한 공식 보도자료에도 한국이 참가국으로 표기돼 있다. 이 훈련은 오는 28일부터 내달 10일까지 흑해에서 열린다.
 
6함대사령부는 홈페이지에서 "올해는 병력 5000명, 함정 32척, 항공기 40대, 특수작전 및 다이빙 팀이 참가할 예정으로, 이 훈련 역사상 가장 많은 참가국인 6대륙 32개국이 참여한다"라고 밝혔다.
 
한국 국방부와 해군은 우리 군이 훈련에 초청받은 사실은 있다면서도 "해당 연합훈련에 참가 및 참관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한국은 그동안 이 훈련에 참관 자격으로도 참여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해군6함대사령부가 발간한 시 브리즈 자료에 한국이 참가국으로 표기돼 있다. [미 해군 6함대사령부 홈페이지 캡처]

미 해군6함대사령부가 발간한 시 브리즈 자료에 한국이 참가국으로 표기돼 있다. [미 해군 6함대사령부 홈페이지 캡처]

 
한국의 훈련 불참 결정 배경에는 지정학적인 러시아와의 관계뿐만이 아니라 흑해에까지 함정을 보낼 여건도 고려된 것으로 분석된다.
 
이 훈련은 러시아를 견제하려는 조치라고 군사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한 뒤 우크라이나와 심각한 갈등 관계에 있다. 이에 흑해 등 자국 국경 인근에서 펼쳐지는 미국과 나토군의 연합훈련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훈련은 미 해군 6함대사령부가 주도하는 것으로 1997년부터 이어져 왔다. 훈련 기간 상륙작전을 비롯해 육상 기동전, 수중침투, 대잠수함전, 수색·구조 작전 등이 진행된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