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캠' 출신 신평 "'尹 X파일' 봤다…저질·흑색선전"

신평 변호사. 중앙포토

신평 변호사. 중앙포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괴문서'로 규정한 '윤석열 X파일'을 봤다는 이들이 속출하고 있다.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선거캠프에서 활동한 한 인사는 윤 전 총장의 X파일에 '저질, 인신공격적인 내용으로 가득하다'고 비난했다.
 
신평 변호사는 2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석열의 X파일'이 돌아다니고 있다. 나 같은 사람도 봤을 정도이니 얼마나 광범하게 유포되고 있는지 짐작할 만 하다"라며 "저질스럽기 짝이 없는 인신공격으로 가득 채워진 것이었다"고 했다.
 
신 변호사는 문재인 캠프에서 공익제보위원장으로 활동했던 인물이다. 정권 출범 이후에는 조국 전 장관에 사퇴를 요구하거나 검찰개혁을 비판하는 등 여권에 꾸준히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왔다.
 
신 변호사는 X파일에 윤 전 총장의 부인과 장모에 관한 내용도 포함돼 있다고 암시했다. 그는 "윤석열은 그렇다 치더라도 그 처나 장모의 인권은 까닭을 알 수 없이 무참하게 유린되었다"라며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인격조차도 그들에게는 허용할 수 없다는 듯이 철저하게 밟아 뭉개는 내용"이라고 묘사했다. 그러면서 그는 "물론 그렇게 말하는 근거는 어디에도 없다"고 했다.
신평 변호사 페이스북. [페이스북 캡처]

신평 변호사 페이스북. [페이스북 캡처]

 
신 변호사는 과거 자신이 법관재임용에서 탈락한 일을 떠올렸다. 판사실에서 공공연하게 돈 봉투가 오가는 현실을 개탄한 뒤 자신에 대한 조직적인 사생활 조작이 있었다는 주장이다. 신 변호사는 "그 전부터 (나는) 반체제 인사, 민주화 인사들에 대한 과감한 석방으로 대법원 상층부에 미운털이 박혀있었던 터였다"라며 "법관재임명을 규정한 현행헌법 시행 후 최초로 나를 법관재임명에서 탈락시켰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그들은 재임명탈락의 파문을 최소화해야겠다는 필요성에 쫓겨 내 사생활에 대한 사실을 조작하여 퍼뜨렸다. 그 선두에 선 이는 대법원 공보관으로서 내 친한 친구였다"고 했다.
 
당시 자신이 당한 불이익과 이번 X파일은 같은 맥락에서 조작된 흑색선전이라는 게 신 변호사의 생각이다. 신 변호사가 언급한 과거 그의 경험은 김영삼 정권 시절인 1993년 일어난 '3차 사법파동'을 일컫는다. 그해 5월 언론에 판사실 금품수수와 관련한 비판 글을 기고한 뒤 8월 법관재임용에서 탈락해 논란이 된 사건이다.
 
신 변호사는 윤 전 총장의 X파일이 조작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봤다. 그는 "틀림없이 어떤 기관의 꼼꼼한 작업에 의해 산출된 흑색선전을 바탕으로 그를 낙마시키려 하는 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권력의 목적을 위해서는 개인의 인권을 무자비하게 짓밟아도 그럴 수 있다는, 공작에 의해 국민의 여론을 왜곡할 수도 있다는 침묵의 방조현장을 본다. 과연 우리는 지금 어디에 서 있는가"라고 한탄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