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혹시 혈전증?” 백신 후유증 호소 환자들 응급실 북적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자료사진. * 기사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습니다. 뉴스1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자료사진. * 기사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습니다. 뉴스1

 
서울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에는 전날(21일)에만 31명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자가 몰렸다.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을 호소면서다. 응급실 내원 환자 5명 중 한 명꼴이다. 특히 지난 16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은 30대 남성이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TTS)으로 숨지자 TTS를 의심하는 응급실 환자가 부쩍 늘었다고 한다. 하지만 혈액 검사해보면, 혈소판 수치가 정상범위였다. TTS와는 거리가 멀었다.

30대 혈전증 사망에 경각심 커져
국내 AZ 맞은 1000만 중 2명 발생
“접종 4일 후 두통 심해지면 병원가야”

 

결석이 백신 부작용? 

A씨는 이날 옆구리 통증으로 응급실을 찾았다. 방역당국의 ‘이상반응 증상안내’ 문자 메시지를 본 후였다고 한다. 당국은 백신 접종자에게 예방접종 후 4~28일 이내 지속적인 심한 두통, 시야 흐려짐, 호흡곤란, 흉통, 지속적인 복부 통증, 다리 부기, 주사부위 외 출혈성 반점 또는 멍과 같은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 의사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안내하고 있다. 모두 TTS 의심증상이다.
 
검사결과, 통증 원인은 혈전 아닌 요로 결석이었다. 백신 접종과 결석 형성은 연관성이 떨어진다. 하지만 A씨는 “왜 백신 이상반응으로 (당국에) 신고 안 해주냐”며 생떼를 부렸다고 한다.

AZ나 얀센 백신 접종자에게 발송되는 TTS 이상증상 안내문자. 사진 독자

AZ나 얀센 백신 접종자에게 발송되는 TTS 이상증상 안내문자. 사진 독자

 

백신 '무(無)작용' 하소연

의료진을 힘 빠지게 하는 일은 이뿐만이 아니다. 타박상으로 생긴 멍인데 TTS가 의심된다고 오고, 눈이 부어도 백신을 의심한다고 한다. 한 병원 응급실 관계자는 “TTS 부작용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혼란스럽다 보니 응급실 올 필요 없는 접종자들이 몰리고 있다”며 “혈액 검사, 챠트 작성, 확인서 발급 등 일이 늘어 정작 급한 환자를 제때 돌보지 못할까 봐 걱정이다. 와중에 ‘이상반응 신고 늦는다’는 민원까지 시달린다”고 말했다.
 
응급의학과 의료진 사이에서는 “모든 증상을 다 백신과 연관 짓는다” “백신 ‘무(無)작용’ 정말 힘들다”라는 하소연이 나올 정도다.
독일연구진이 밝힌 혈전 부작용 발생 원인.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독일연구진이 밝힌 혈전 부작용 발생 원인.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TTS 발병률 0.00002%  

응급실이 포화상태다. TTS로 인한 사망 이후 일부 대형병원 응급실의 경우 하루 평균 20~30명이 더 찾을 정도라고 한다. 그만큼 혼란과 불안감이 크다. 3분기엔 접종 대상자가 더 늘어나는 만큼 자칫 응급실이 마비될 수 있다. 의료진 업무가중도 심화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발생 확률이 극히 낮은 만큼 과도한 불안감을 가질 필요가 없다고 당부한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TTS는 AZ나 얀센 백신과 같은 아데노 바이러스 벡터(운반체) 플랫폼 백신 접종자에게 나타날 수 있는 부작용이다. 22일 0시 기준 AZ백신 접종자 1037만7669명 중 2명에게서 보고됐다. 확률로 따지면 0.00002%다. 얀센 백신 접종자(112만1329명)에게서는 아직 한 명도 나타나지 않았다. 남궁인 이대목동병원 임상의학과 교수는 “백신 혈전증(TTS)은 영국에서 100만 명당 14.2명, 독일에서 100만 명당 12.4명 정도의 빈도로 보고됐다”며 “국내는 500만 명당 1건이라는 확률은 대단히 낮은 수치”라고 말했다.  
 

접종 4일 후 다시 심한 두통 온다면 

접종 후 의심증상이 나타나는 시기를 고려할 필요도 있다.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은 접종 후 4~28일 이내 발병한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백신 접종 후) 경증 이상반응은 48시간부터 점점 좋아진다. 두통이 있더라도 대부분은 점차 좋아지는 방향으로 간다는 뜻”이라며 “하지만 TTS가 발생하게 되면, 접종 후 4일 이후부터 다시 두통이 발생해 점차 심해진다. 그리고 이 증상은 최대 28일까지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접종 직후 생긴 증상이 나아졌다가 갑자기 4일 이후부터 두통이 생겨 점점 심해지면 꼭 의료기관을 찾아달라는 의미다.
 
멍도 마찬가지다. 접종 4일 전에 나타난 멍은 심각하게 받아들일 필요가 없다고 한다. 멍이 옅어질 때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평소 타박상이 일어나기 어려운 부위(무릎 뒤, 몸통 등)에 멍이 생길 경우나 전신에 점성출혈이 나타나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
 
허탁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은 “혈소판 수치는 가장 기본적인 혈액검사로 진단검사 체계를 갖춘 1차 의료기관에서도 가능하다. 검사결과도 한두시간 내 나올 수 있다”며 “응급실보다는 우선 가까운 1차 의료기관을 찾아달라”고 말했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