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항, 랏차부리 꺾고 챔피언스리그 첫 승

포항이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에서 랏차부리를 꺾고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포항이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에서 랏차부리를 꺾고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포항 스틸러스가 랏차부리(태국)를 꺾고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서 기분 좋은 스타트를 끊었다.
 

타쉬, 임상협 연속골

포항은 22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G조 1차전에서 랏차부리는 2-0으로 이겼다. 타쉬와 임상협이 연속골을 터뜨렸다.
 
전반 11분 팔라시오스의 크로스를 타쉬가 헤딩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1-0으로 앞선 후반 36분엔 임상협이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중앙으로 돌파하다 오른발 감아차기 쐐기골을 넣었다.
 
장쑤 쑤닝(중국)의 대회 불참으로 플레이오프(PO)를 거치지 않고 조별리그로 직행한 포항은 태국 방콕에서 진행되는 G조 경기에서 랏차부리와 나고야 그램퍼스(일본), 조호르 다룰 탁짐(말레이시아)과 16강 진출을 걸고 맞붙는다.
 
포항이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 출전한 건 2016년 이후 5년 만이다. 대회 마지막 우승은 2009년이다. 포항 에이스 송민규는 올림픽 대표팀에 소집돼 엔트리에서 빠졌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