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엔씨 “리니지M 따라하지마” 웹젠에 소송…불붙는 ‘IP전쟁’

웹젠이 지난해 8월 출시한 ‘R2M’. [사진 웹젠]

웹젠이 지난해 8월 출시한 ‘R2M’. [사진 웹젠]

엔씨소프트가 중견 게임사 웹젠을 상대로 저작권 침해 소송을 냈다. 오리지널 지식재산(IP)을 보호하려는 게임사 간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질 전망이다.
 

“웹젠의 R2M이 리니지M 모방”
엔씨, 저작권 상당 부분 침해 주장

엔씨소프트는 21일 웹젠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저작권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웹젠이 지난해 8월 출시한 모바일 다중접속 역할수행 게임(MMORPG) ‘R2M’이 엔씨의 대표 게임 리니지M을 모방했다는 취지다. 엔씨 측은 “R2M에서 리니지M을 모방한 듯한 콘텐트와 시스템을 확인했다”며 “핵심 IP를 보호할 필요가 있어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웹젠은 2000년에 설립된 게임 개발사. 뮤(MU), R2 등의 인기게임을 만들었다. 20대 국회의원을 지낸 김병관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분 26.72%를 보유한 최대 주주다. 시가총액은 1조 1194억원이며 매출 기준 국내 10위권 안팎 게임사다.
 
리니지M은 2017년 6월 출시됐다. 현재까지 4년간 구글플레이 최고매출 순위 2위 밖을 벗어난 적이 없을 정도로 많은 매출을 올린 엔씨의 핵심 게임이다. 엔씨소프트가 매출을 게임별로 나눠 집계하기 시작한 2019년 4분기 이후 지난 1분기까지 누적 1조 2161억원을 벌었다.
 
R2M은 웹젠이 PC게임 R2를 모바일로 재해석해 지난해 8월 출시한 게임이다. 출시 이후 구글 차트 3위에 오르는 등 흥행에 성공했다. PC게임을 포함한 관련 IP의 지난해 3분기 매출은 26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19% 증가했다.
 
하지만 출시 당시부터 리니지M과 유사하다는 평가가 있었다. 일부 유튜버는 이를 비교하는 영상을 만들기도 했다. 예컨대 리니지M에는 장비와 아이템을 넣을 수 있는 가방(인벤토리)의 무게가 캐릭터의 행동 등 전반적인 게임 플레이에 영향을 미치는 고유의 방식이 있다. R2M에서도 가방에 유사한 시스템이 적용돼 있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게임디자인, 시스템, 사용자 환경 등에 있어 통상적 범위를 넘어선 유사성이 있다”며 “IP는 장기간 연구개발(R&D)을 통해 만들어낸 결과물로 마땅히 보호받아야 할 기업의 핵심 자산”이라고 강조했다.
 
웹젠 관계자는 “IP 저작물의 중요성과 관리 필요성은 충분히 공감한다”며 “하지만 해당 사안을 보는 시선에 대해 이견이 있는 것 같아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어 “적법한 절차를 거쳐 원만한 합의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국내 중견 게임사 고위 관계자는 “요즘 게임사 역량을 평가하는 핵심은 오리지널 IP와 기술력”이라며 “오리지널 IP를 침해하는 행위에 민감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디지털 에디션

디지털 에디션

QR코드를 찍으면 ‘비즈니스 뉴스레터 팩플’ 구독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