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관중 1만명’ 밀어붙이자, 시민단체 오늘 도쿄도청 포위 시위

일본 정부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도쿄 올림픽 경기에 관중을 입장시키기로 결정하면서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코로나19 유행 상황에서도 ‘올림픽 분위기’를 제대로 띄워보겠단 계획이지만 “과욕을 부리다 감염이 재확산할 것”이란 전문가들의 경고가 이어진다. 국민 불안을 무시한 ‘독선과 폭주’라며 정부를 비판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올림픽 관중 입장’ 결정에 반발 확산
전문가들 “감염 재확산할 것” 경고

지난 21일 일본 정부와 도쿄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는 올림픽 경기에 관중을 정원의 50%, 최대 1만 명까지 받기로 결정했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이번 결정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의 의지가 강하게 반영됐다. IOC는 관객 수에선 “일본의 결정을 따르겠다”는 입장이었고, 입장권 수익이 걸린 조직위를 비롯한 일본 측이 관객 수용을 밀어붙였다.
 
일본 정부는 관객 수용에 이어 경기장 내 술 판매까지 허용할 계획이다. 개막식에선 관중을 2만 명까지 입장시키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올림픽에 관객을 받아들여 코로나19로 침체된 분위기를 쇄신하고, 이를 올림픽 이후 경기 활성화까지 이어가겠다는 게 스가 총리의 구상이다. 올림픽 성공을 바탕으로 올가을 중의원 선거에서 승리해야 본인의 총리직 연임도 가능해진다. 일본 정부가 ‘올림픽 중지’ 카드를 없애기 위해 ‘관객 수용’이란 무리수를 뒀다는 분석도 있다.

관련기사

 
하지만 전문가들에 따르면 일본의 코로나19 상황은 ‘관중 있는 올림픽’을 치를 상황이 아니다. 이번 결정을 앞둔 지난 18일 일본 정부 코로나19 대책 분과회를 이끄는 오미 시게루(尾身茂) 회장은 “무관중 개최가 바람직하다”고 제안했다. 교토(京都)대 연구팀에 따르면 올림픽으로 유동인구가 10% 늘어나면 개막 직후인 7월 말이나 8월 초 도쿄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1000명을 넘는다.
 
도쿄도의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22일 신규 확진자는 435명으로 일주일 전 화요일보다 98명 늘었다. 3일 연속 전주 같은 요일보다 확진자가 증가했다. ‘5차 유행’의 시작으로 보는 전문가도 많다.
 
이번 결정은 일본 국민의 여론과도 동떨어졌다. 지난 21일 아사히신문이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62%는 올림픽을 취소 또는 연기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53%는 하더라도 ‘무관중’으로 해야 한다고 답했다. 교도통신 조사에선 86.7%가 올림픽을 계기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할까 불안을 느낀다고 답했다. 개막 한 달 전인 23일에는 올림픽 반대 운동을 지속해 온 일본 내 6개 시민단체가 도쿄도청을 둘러싸고 대규모 시위를 열 예정이다.  
 
도쿄=이영희 특파원 misqui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