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웨이 지운다” 삼성전자 5G 신기술 공개

전경훈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사장이) 22일 '삼성 네트워크 : 통신을 재정의하다' 행사에서 새로운 5G 솔루션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전경훈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사장이) 22일 '삼성 네트워크 : 통신을 재정의하다' 행사에서 새로운 5G 솔루션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5세대(5G) 네트워크 솔루션을 대거 공개하면서 세계 통신장비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세계 1위인 중국 화웨이가 미국의 무역제재로 주춤하는 사이 기술 리더십을 보여주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22일 온라인서 ‘통신을 재정의하다’ 행사
자체 개발한 칩과 소프트웨어 역량 공개
전경훈 사장 “이미 4G 때보다 많이 수주”

네트워크사업부 처음으로 글로벌 행사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는 22일 ‘삼성 네트워크: 통신을 재정의하다’는 주제로 온라인 설명회를 열었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가 최초로 진행한 글로벌 언팩(공개) 행사로, 삼성전자 뉴스룸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 세계로 생중계됐다. 

 
이날 삼성전자는 내년 출시 예정인 차세대 고성능 5G 기지국에 탑재할 모뎀 칩과 무선통신 칩, 변환 칩 등 핵심 칩 3종을 공개했다.  
 
2세대 5G 모뎀 칩은 기존 대비 데이터 처리 용량을 두 배로 늘리되 셀(Cell)당 소비전력은 절반으로 줄인 게 특징이다. 안테나에서 신호를 특정 수신기기에 집중적으로 전달하는 ‘빔포밍 연산’ 기능도 있다. 3세대 밀리미터웨이브 무선통신 칩은 28㎓와 39㎓ 등 2개의 고주파 대역 주파수를 모두 지원한다. 또 지원 주파수 폭을 최대 두 배 늘리면서 무선신호 출력을 높인 디지털-아날로그 변환 통신 칩도 선보였다. 
 
삼성전자 직원들이 경기도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5G 통신과 도시 인프라를 접목한 ‘5G 커넥티비티 노드’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 직원들이 경기도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5G 통신과 도시 인프라를 접목한 ‘5G 커넥티비티 노드’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기지국용 차세대 핵심 칩 3종 공개 

회사 관계자는 “성능과 효율을 높이면서 기지국 크기를 줄일 수 있다는 게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3세대 듀얼밴드 콤팩트 매크로 기지국과 다중 입출력 기지국 등 고성능 이동통신 기지국을 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매크로 기지국은 업계 최초로 2개의 초고주파 대역을 동시에 지원한다. 다중 입출력 기지국은 400㎒ 광대역 폭을 지원하며 새로운 방열 기술을 적용해 소비전력을 20%가량 줄였다. 기지국 크기를 기존보다 30% 줄여 설치가 간단하다.  
 
이날 전경훈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사장)은 “삼성전자는 2009년 선제적으로 5G 연구를 시작해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에 성공했다”며 “전 세계에 400만 대 이상의 5G 기지국을 공급했고, 이미 4G 때보다 더 많은 사업 계약을 수주했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버라이즌(미국)에 이어 올해 NTT도코모(일본), 보다폰(유럽) 등과 5G 장비 공급 계약을 맺었다. 미·일·유럽 1위 이동통신사와 모두 손을 잡은 것이다.  

 
하지만 세계 시장 점유율은 3%대에 그치고 있다. 통신장비 시장은 화웨이가 주도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인 델오로에 따르면 지난 1분기 기준 점유율이 27%였다. 한때 40%를 웃돌던 것보다는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세계 1위를 지키고 있다. 이어 핀란드 노키아(16%), 스웨덴 에릭슨(16%), 중국 ZTE(9%) 순이다.  
글로벌 5G 통신장비 시장 규모.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글로벌 5G 통신장비 시장 규모.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전경훈 사장은 “삼성은 자체 칩 설계 경험, 독보적인 소프트웨어 역량을 바탕으로 5G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선도 업체와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차별화한 솔루션을 통해 모든 사물과 사람을 매끄럽게 연결하는 초연결 시대 진입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전경훈 사장 “6G에도 선제적 투자” 

이날 행사에서 삼성전자는 프라이빗 네트워크에 특화한 솔루션과 6세대(6G) 통신기술에 대한 비전도 내놨다. 경기도 수원 삼성디지털시티에서 운영 중인 ‘5G 스마트 팩토리’를 소개하며 “통신장비 관리 및 운영 시스템, 단말기, 애플리케이션 등 체계적인 포트폴리오를 활용해 산업군별로 맞춤형 ‘프라이빗 네트워크’를 설계할 수 있다”며 말했다.

 
전 사장은 6G 기술 비전에 대해 “6G가 도래하면 확장현실(XR), 초고해상도 렌더링, 디지털 복제 등 사용자의 손끝에서 모든 것이 이루어질 것”이라며 “그동안의 기술 혁신을 토대로 최첨단 기술과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