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故고유민 선수 측 현대건설 구단주 고소건 무혐의 처분…유가족 항고

고 고유민 유족 측 박지훈 변호사가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현대건설배구단에 대한 고발장을 들고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고 고유민 유족 측 박지훈 변호사가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현대건설배구단에 대한 고발장을 들고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여자프로배구 고 고유민 선수의 유가족이 현대건설 배구단 구단주를 고소한 사건을 검찰이 무혐의로 결론 내렸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0부(김도완 부장검사)는 지난달 7일 고 선수 측이 박동욱 구단주를 사기·업무방해·근로기준법 위반·사자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불기소 처분했다.  
 
고 선수는 지난해 7월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채 발견됐다. 당시 고 전 선수의 죽음이 악성 댓글 때문으로 처음 알려졌으나, 고 선수의 유족 측은 고 선수의 죽음에 현대건설 구단의 책임이 있다며 박 구단주를 고소했다.  
 
현대건설 구단이 고 선수를 다른 구단으로 트레이드 시킬 의사가 없으면서 선수를 속여 계약해지 합의서에 서명하도록 했다는 게 요지였다.  
 
또한 박 구단주가 고 선수와의 계약 합의해지를 숨기고 한국배구연맹에 임의탈퇴 공시를 하도록 요청했고 현대건설 배구단이 허위사실을 적시한 입장문을 발표하도록 해 고 선수의 명예를 훼손했다고도 주장했다.  
 
구단이 계약 체결 당시 고 선수가 마음대로 구단을 떠나지 못하도록 위약금 규정을 넣어 근로기준법을 위반했다고도 주장했다.  
 
그러나 검찰은 증거 불충분 등을 이유로 모두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다.
 
이에 유족 측은 불복해 이달 초 서울고검에 항고장을 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