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뷰IS] '밤샘토크' 우리가 사랑하는 배우 이정은(종합)

대세 오브 대세, 캐스팅 1순위로 자리매김한 이정은이 깊이있는 이야기들을 쏟아냈다. 
 
22일 공개된 JTBC 인사이트 '신예리의 밤샘토크(이하 '밤샘토크')' 배우 이정은 1편에서는 스크린과 브라운관에서 사랑받는 명품배우 이정은이 출연해 굵직한 대표작들의 비하인드 스토리와 함께 자신의 인생관과 연기관을 아낌없이 털어놨다.  
 
JTBC 인사이트 카메라는 스튜디오까지 발길하는 이정은의 모습을 시작으로 러블리한 매력을 가득 담아냈다. 신예리 앵커는 "아카데미 레드카펫을 밟은 배우 분이 여기 앉아서 인터뷰를 진행할 예정이야"라며 설레는 마음을 표하기도 했다.  
 
본격적인 인터뷰 전 이정은은 "대화하는 프로그램에 많이 출연하지 못했는데 이렇게 특별한 프로그램에 초대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고, 신예리 앵커는 "진짜 팬이다. 꿈인가 생시인가 싶다"며 화답과 사심을 솔직하게 드러냈다. 
 
이날 영상에서는 지금의 배우 이정은을 있게 만든 대표작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빼놓을 수 없는 첫번째 필모그래피는 단연 '기생충'이다. "봉준호 감독이 문광이라는 캐릭터는 애초 이정은 배우를 염두해 두고 쓰셨다고 들었다"는 말에 이정은은 "사실 감독님이 맨 처음엔 딱 한 신 그려져 있는 콘티를 보내셨다"고 운을 뗐다.  
 
이정은은 "문광이 기괴한 모습으로 벽을 미는 장면이었다. 사람이 그렇게 매달려 있는 것 자체가 힘든데다가 그런 포즈를 보여드린 적도 없는데, 그걸 나를 두고 그리셨다고 하니까 놀랍기는 했다. 무엇보다 내가 콘티처럼 연기를 하면 '배도 처지고 좀 볼품없어 보이지 않을까?' 걱정이 되기도 했다"며 "근데 자세히 보면 감독님이 그려 놓은 그림에도 배가 살짝 처져 있기는 하다. 너무 나 같이 그려 놓으셨더라. 그때까지만 해도 '모험을 담은 영화인가?' 싶었다. 굉장히 비밀스럽게 제안을 해주셨고, 이렇게까지 생각해 주셨다면 '해 보겠습니다'라는 답변을 드렸다"고 캐스팅 과정을 회상했다.  
 
"그 신이 제일 힘든 장면 아니었을까 싶더라"는 질문에는 "오히려 그 장면은 보호대를 입고 매달려 있었지만 매달려 있지 않은 것처럼 보이게 만들어주셔서 크게 어렵지는 않았다. 가장 힘들었던 신은 그 집에서 해고돼 나오는 장면이었다. 그 신이 문광으로 처음 찍었던 신이라 많이 고민스럽고 힘들었다. 동선은 그 길을 따라 내려오면 되는 것이었지만, 감독님이 '해고된 후 무슨 생각을 하며 걸었을까?'에 대한 질문을 주셨다. 처음에는 컷 사인이 떨어진 후 그냥 걸어갔는데, 집에 두고 온 남편이 생각나면서 벽을 잡고 내려가는 것으로 갑자기 동선을 바꿨다. 현장에서 예고없이 동선이 바뀌면 조명 맞춰놓은 것부터 시작해서 스태프들의 동선도 모두 바뀌어야 한다. 근데 감독님은 하나도 기분 나빠 하지 않으시고 '새로운 시도다. 좋다'고 격려해 주시더라. 그 때 긴장감이 비로소 없어졌다"고 봉준호 감독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이정은은 '기생충'의 명장면이자 이정은이 연기한 문광의 존재감을 알린 "문 좀 열어주시겠어요?" 대사를 직접 선보여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해당 신에 대해서도 언급한 이정은은 "연기를 하는 자체는 어렵지 않았는데, '너무 귀엽게 보이지 않을까' 나 혼자 걱정을 했다"며 "근데 다들 '무슨 소리냐. 굉장히 무서웠다'는 반응을 보이더라"고 귀띔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충숙(장혜진)이 문광을 발로 걷어차 계단으로 굴러 떨어뜨리는 장면에 대해서는 "직접 구르지는 않았다. 나와 체구가 비슷한 액션 배우님이 대역을 해주셨다"며 "정말 어려운 주문이 여러 번 구르게 하는 것인데 우리나라 액션 배우들은 진짜 칭찬 받아야 한다. 그 한 장면을 위해 정말 많이 굴렀다. 특히 액션 배우들은 피하는 방법을 너무 잘 아니까 첫번째, 두번째 컷은 건져내기 어렵다. 실제 내가 구르는 것처럼 표현을 해야 했기 때문에 옆에서 보기에도 많이 어려우셨을 것 같더라"며 "나는 구르기 직전의 모습만 찍었고, 세트에는 층계없이 장판이 깔려 있었다. 근데 그 매트가 굉장히 소란이 요란했다. 한번 찍을 때마다 '이정은 씨가 사망하신 것 같다'고 놀리기도 했다. 물론 소리만 요란했지 멀쩡했다"고 덧붙였다.
 
이정은은 '기생충'을 통해 아카데미 시상식을 직접 경험하기도 했다. "상상으로만 떠올렸던 쇼였고, 작품에서만 보던 배우들이 가까이 있어서 긴장이 되더라"고 읊조린 이정은은 "인사를 나눈 해외 배우들도 있냐"는 질문에 "스티브 부세미 배우가 '잘 봤다'며 인사를 건네주셨을 때 어깨가 '으쓱' 하더라. 나는 계속 한국 말로 '감사합니다' 했다. 알아는 들으셨을 것 같다"고 밝혀 또 한번 좌중을 폭소케 했다.   
 
"말씀은 이렇게 하시지만 인터뷰와 연설에서 보인 영어 실력이 대단하더라. 해외 진출을 위해 공부를 했던 것이냐"고 묻자 이정은은 "그건 아니다"며 "98년도에 캐나다라는 나라를 처음 갔다. 근데 들어가기 전 입국 심사대에서 인터뷰를 하지 않나. '얼마나 머물 것이냐'는 질문에 '10 Day'라고 해야 하는데 '10 Years'라고 외쳐 서로 당황했던 경험이 있다. 그때부터 영어 공부의 필요성을 느꼈고, 외국 친구들을 만날 기회도 생겨 도움을 많이 받았다"며 "이젠 외국 친구들이 그때 그 친구가 이정은이라는 것에 놀라워 하겠다"는 말에는 "너무 놀라워 했고 '나 걔 알아'라고 하더라"고 귀띔해 사랑스러운 매력을 엿보이게 했다.  
 
최근작 '자산어보'에 대한 에피소드도 빼놓지 않았다. 함께 출연한 설경구는 한양대 연극영화과 동문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정은은 "그때 한 친구가 연극을 보다가 설경구 선배님에게 반해서 내가 그 편지 심부름을 했다. 그러다 나와 오히려 더 친해졌다"며 "오랜시간 알아왔고, 서로 잘 알기 때문에 연기 하기도 편했다"고 털어놨다. 
 
"이준익 감독이 '가거댁은 이정은 배우야'라고 했을 때, 설경구가 '대~박!'이라고 했다는 기사를 봤다. 극중 사랑에 빠지는 장면도 정말 인상 깊었다"고 하자 이정은은 "어깨를 기대는 뒷모습은 원래 시나리오에 없었다. 감독님이 어느 날 마루에 앉은 뒷모습을 꼭 찍고 싶다고 하시더라. '이후에 가거댁이 임신한 상태로 나오면 얼마나 재미있겠냐'고도 하셨다. 그 속도를 다 보여줄 수 없지만 장면 장면으로는 관객들을 이해시킬 수 있다. 감독님도 정말 만족스러운 장면이라고 해 주셨다. 무엇보다 감독님이 사극을 정말 잘 만드신다. 대사도 편하게 할 수 있게 해주시고, 쉽게 설명해 주신다. 대가는 대가다"고 말했다. 
 
'자산어보'를 비롯해 많은 작품에서 선보인 사투리 연기에는 이정은의 '눈물'이 담겨 잇었다. "여러 지역의 사투리를 연기하기 어렵지는 않냐"는 질문에 이정은은 "사실 사투리를 연습하면서 많이 울었다"고 깜짝 고백하며 "사투리를 배우려면 녹음기로 발췌를 하기 마련이다. '이러이러한 목적으로 사투리를 배우려고 하고, 녹음을 하려고 한다'고 말하면서 한 분 한 분 만나 정성을 들여야 하는데 가끔은 목적이 강해서 '빨리 빨리 녹음 좀 해주세요' 할 때도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택시운전사' 준비를 위해 광주에 갔을 땐 운동이 일어났던 당시의 상황을 전해 주셨고, 그건 녹음으로만 담아내기 힘든 이야기들이었다. 마음으로 들어야 했기 때문에 '아, 내가 사투리를 조금 못하더라도 기계없이 마음에 새겨들어야겠다'고 생각한 계기가 됐다"며 "그 이후로 조금 더 로컬에 계시는 분들을 대하는 태도가 달라졌던 것 같다. '뭐든 쉽게 얻으려고 하면 안되겠다' 다짐했다"고 강조해 명품 배우의 마음가짐을 새삼 확인케 했다.  
 
한편, JTBC 시사교양 유튜브 채널 JTBC 인사이트에서 공개되고 있는 '밤샘토크'는 화제의 인물들을 초대해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배우 이정은이 출연한 2편은 23일, 3편과 4편은 각각 29일과 30일에 업로드될 예정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사진=JTBC 인사이트 유튜브 영상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