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 시각]관중 수용 결정한 도쿄올림픽, 한 달 앞두고 막바지 준비 한창

일본 도쿄올림픽을 한 달 앞둔 22일 일본 경찰이 올림픽 대비 대테러 훈련을 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일본 도쿄올림픽을 한 달 앞둔 22일 일본 경찰이 올림픽 대비 대테러 훈련을 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일본 도쿄올림픽을 한 달 앞둔 22일 도쿄 시내는 올림픽 준비로 분주한 모습이다. 스케이트보드와 사이클 BMX 경기가 열릴 아리아케어반스포츠파크에선 막바지 준비 작업이 진행됐고 도쿄 시내 곳곳에는 올림픽 배너가 빼곡히 내걸렸다. 일본 경찰은 총을 든 테러범을 진압하는 상황을 가정한 대테러 훈련을 하며 올림픽 대비에 나섰다.
22일 일본 경찰이 올림픽 대비 대테러 훈련에서 총을 든 테러범을 진압 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22일 일본 경찰이 올림픽 대비 대테러 훈련에서 총을 든 테러범을 진압 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22일 도쿄 시내에 올림픽 현수막이 빼곡히 걸려 있다. 교도=연합뉴스

22일 도쿄 시내에 올림픽 현수막이 빼곡히 걸려 있다. 교도=연합뉴스

22일 올림픽 경기가 열리는 도쿄 아리아케 어반 스포츠파크에서 관계자들이 막바지 준비를 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22일 올림픽 경기가 열리는 도쿄 아리아케 어반 스포츠파크에서 관계자들이 막바지 준비를 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22일 도쿄 아리아케 어반 스포츠파크 모습. 이 경기장에선 스케이트보드와 사이클 BMX 경기가 열린다. 교도=연합뉴스

22일 도쿄 아리아케 어반 스포츠파크 모습. 이 경기장에선 스케이트보드와 사이클 BMX 경기가 열린다. 교도=연합뉴스

22일 시민들이 도쿄 국립경기장 올림픽 조형물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22일 시민들이 도쿄 국립경기장 올림픽 조형물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22일 오후 도쿄 시부야 스카이 전망대에서 바라본 올림픽 메인스타디움 모습. 교도=연합뉴스

22일 오후 도쿄 시부야 스카이 전망대에서 바라본 올림픽 메인스타디움 모습. 교도=연합뉴스

한편 다음 달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은 관중을 수용하는 형태로 개최된다. 
일본 정부와 도쿄도(東京都),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는 지난 21일 오후 온라인으로 5자 협의를 갖고 도쿄올림픽 관중 상한선을 경기장 정원의 50%, 최대 1만명으로 공식 결정했다.
경기장 정원이 1만명이면 5000명까지, 2만명이면 1만명까지 관중을 수용할 수 있다. 경기장 정원이 2만명을 초과해도 수용 가능한 최대 관중은 1만명이다.  
5자 협의에선 올림픽 개최 도시인 도쿄도 등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해 긴급사태 등이 발령될 경우 무관중 전환도 검토하기로 했다.

 
김경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