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서 이틀째 실종 11세 초등생, 친척 집에서 찾았다

11세 이현준군. CCTV에 잡힌 모습. 경찰청 제공

11세 이현준군. CCTV에 잡힌 모습. 경찰청 제공

 
인천 연수경찰서는 20일 오전 11시께 인천시 연수구 자택을 나간 뒤 실종된 초등생 이현준(11)군이 22일 인천시 중구의 친척 집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군이 자택을 나간 지 30시간여 만인 이날 오후 6시40분께 이군 가족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공개 수사에 나섰다. 이군 가족은 친척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경찰에 아이를 찾았다고 바로 알렸다. 
 
앞서 이군 가족은 이날 오전 1시께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이가 어제 오전 11시께 집을 나간 뒤 귀가하지 않았다”며 “문제지를 풀지 않은 것 때문에 혼날까 봐 아이가 나간 것 같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해준·심석용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