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26년부터 경찰 채용 때 체력 시험 남녀 구분 없어진다

경찰의 새로운 체력검사 시험. 경찰청 제공

경찰의 새로운 체력검사 시험. 경찰청 제공

경찰 체력시험에 남녀 구별이 없어진다. 2023년부터 경찰대학생·간부후보생 선발에 우선 적용하고, 2026년부터는 수험생이 남녀 구분 없이 동일 기준의 체력시험을 전면 도입한다.
 
22일 경찰청에 따르면 국가경찰위원회는 전날 남녀에게 동일하게 적용하기 위한 체력검사 도입안을 심의·의결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2017년 경찰개혁위원회가 남녀 차별 없는 채용을 위해 일원화한 체력기준을 개발할 것을 권고했다"며 "2019년부터 연구용역 등을 통해 직무 적합성이 높고 남녀 공통 적용이 가능한 체력검사 방안을 검토했다"고 배경을 전했다.
 
체력검사의 방식도 크게 바뀐다. 경찰이 마련한 순환식 체력검사 방식은 ▲ 장애물 코스 달리기 ▲ 장대 허들넘기 ▲ 밀기·당기기 ▲ 구조하기 ▲ 방아쇠 당기기 등 5개 코스다. 4.2㎏ 무게의 조끼를 착용한 상태로 이 5개 코스를 연속으로 수행해 남녀 동일한 기준 시간 내에 통과하면 합격이다.
 
지난 3월 인천시 미추홀구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인천경찰청 경찰관 채용 체력검정에서 응시자들이 팔굽혀펴기 시험을 치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3월 인천시 미추홀구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인천경찰청 경찰관 채용 체력검정에서 응시자들이 팔굽혀펴기 시험을 치르고 있다. 연합뉴스

 
연구 용역에서 미국 뉴욕 경찰과 캐나다 경찰의 체력검사 방식을 참고했다.  
 
현재는 종목식 체력검사를 하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순환식 체력검사가 종목식에 비해 직무적합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또 종목식 체력검사에서는 남녀 간 차이가 커 통합선발시 채택이 곤란하다는 점이 고려됐다.  
 
이같은 체력검사의 변경은 단계적으로 이뤄진다. 경찰은 2023년에 경찰대학생·간부후보생 선발과 경찰행정학과 경채에 새로운 체력검사 방식을 우선 적용한 뒤 2026년부터 전면 도입하기로 했다.
 
치안력의 유지와 수험생의 예측 가능성, 준비 기간을 고려한 조치다. 순환식 체력검사는 국내에 처음 도입하는 것으로 경찰관서에 측정 장비를 설치하고 개방해 수험생에게 연습 기회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체력 시험에서 남녀의 구분을 없애는 제도 변경은 경찰 공무원을 준비하는 남녀 수험생 모두에게 논란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체력검사 코스별 세부 내용]  

 
◇장애물코스 달리기 (범인 추격, 심폐지구력)
⦁장애물(매트/계단/허들)로 구성된 코스 달리기(총 6회)
⦁2회 출발 시 장벽 넘기(1.5m) 실시
 
◇장대허들넘기(범인 추격 제압, 코어근력)  
⦁엎드렸다가 일어나서 장대허들(높이 0.9m)에손 짚고 넘은 후 눕기(왕복 3회)
 
◇밀고 당기기(범인 제압, 근력 및 지구력)
⦁신체저항성 기구(32Kg)를 당긴 상태로 반원 이동·밀고 있는 상태로 반원 이동(각3회)
 
◇구조하기(피해자 구조, 근력 및 지구력)  
⦁모형인형(72kg)을 잡고 당겨서 이동시키기(10.7m)
 
◇방아쇠 당기기(권총 및 테이저건 사용, 근력 및 지구력)  
⦁직경 23cm 원안에 총구 넣고 ▵주사용 손(16회) ▵반대 손(15회) 방아쇠 당기기  
 
※ 전 종목 수행 시 4.2kg(현장업무 수행 시 소지하는 장비 무게) 조끼 착용
 
이해준·위문희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