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영환 “DJ, 추미애 띄우라 지시…출마는 말리고 싶어”

김영환 전 국회의원. 뉴스1

김영환 전 국회의원. 뉴스1

김영환 전 국회의원이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해 “말리고 싶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22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어차피 (추 전 장관이) 출마를 강행한다니 좋은 결과가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저나 추 전 장관이나 이제 남아 있는 현실 정치의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글을 올렸다.
 
김 전 의원은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추미애 (당시) 판사가 당에 들어오자, 지금에서야 얘기지만 ‘언론에 추미애를 띄우라’고 지시를 받았다”며 “경북여고를 나오고, 여자 판사 출신이니 나이 많고 호남 출신인 김대중의 약점을 보완하는 데 좋은 인물이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3월17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3월17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어 “추 전 장관과 제가 열린우리당 창당에 반대해서 따라가지 않고 민주당에 남았다가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을 만나게 됐던 그때 일이 생각난다”며 “추 전 장관은 최고위원으로 노무현 탄핵을 반대했으나 당 대표로 광주에서 삼보일배했다, 참 가슴 아픈 일이었고 고통스러운 시절”이라고 전했다.
 
앞서 추 전 장관은 라디오 인터뷰 등을 통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 자신을 ‘꿩 잡는 매’라고 자처했다. 이에 김 전 의원은 “저와 추 전 장관이 서로 다른 꿩을 바라보고 있는 것 같다”며 “많은 국민은 살아있는 권력과 맞서 싸우는 꿩은 잡아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살아있는 권력과 싸우는 것이 검찰 개혁이라고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추매(추미애+매)’님의 판단과 선택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삼보일배를 넘어 이번에는 오체투지를 해야 할 것”이라며 “저 또한 정치를 제대로 못 해 절망하는 국민을 대신해 추 전 장관 뒤에 서서 ‘꿩 잡는 매, 꿩 잡는 매’하며 길바닥에 배를 깔고 눕겠다”고 덧붙였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