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부대변인에 최지현 변호사···최송현 前아나운서 언니

최송현 전 아나운서 (왼쪽). 윤석열 검찰총장이 부대변인으로 선임한 최지현 변호사. 사진 최 변호사 페이스북

최송현 전 아나운서 (왼쪽). 윤석열 검찰총장이 부대변인으로 선임한 최지현 변호사. 사진 최 변호사 페이스북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최지현 변호사(사법연수원 32기)를 임시 부대변인으로 선임했다.  
 
윤 전 총장의 이상록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오늘부터 최 변호사가 임시 부대변인을 맡아 저와 함께 활동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윤 전 총장 캠프는 이상록 대변인과 최 부대변인 2인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부대변인으로 선임한 최지현 변호사. 사진 최 변호사 페이스북

윤석열 검찰총장이 부대변인으로 선임한 최지현 변호사. 사진 최 변호사 페이스북

최 부대변인은 공주사대부고와 서울대 사법학과를 졸업한 뒤 제42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2003년부터 2011년까지 김앤장법률사무소에서 일했고,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객원교수로 있었다.
 
최 부대변인 부친은 최영홍 전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이며, 최송현 전 KBS 아나운서가 막내 동생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