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도 따지는 동거녀 폭행, 기절해도 끌고 나와 때린 공무원

[중앙포토]

[중앙포토]

 
외도를 의심하며 따지던 동거녀를 실신할 때까지 때리고 이후에도 폭행을 이어간 40대 공무원이 항소심에서 감형받았다.
 
22일 창원지법 형사5부(김병룡 부장판사)는 상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48·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또 사회봉사 80시간과 폭력치료강의 40시간 수강을 명령했다.
 
경남지역 공무원인 A씨는 작년 6월 24일 광주 북구에 있는 자신의 주거지에서 동거 중이던 B(51·여)씨가 자신의 외도를 의심한다는 이유로 주먹으로 수차례 때려 실신시켰다. 또 쓰러진 B씨를 끌고 나와 계단에 머리를 부딪치게 했다.
 
A씨의 계속된 폭행으로 B씨는 골절과 뇌진탕, 찰과상 등 필요한 치료일수를 알 수 없는 상해를 입었다.
 
항소심 재판부는 “A씨는 폭력 범죄로 여러 차례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다”면서도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이는 점과 합의한 피해자가 선처를 희망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원심이 선고한 형은 너무 무거워서 부당하다”고 판시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