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렌즈' 배우 4기 암투병 "뼈까지 전이, 하반신 마비됐다"

미국 드라마 '프렌즈'에 출연한 배우 제임스 마이클 타일러 인스타그램 캡처.

미국 드라마 '프렌즈'에 출연한 배우 제임스 마이클 타일러 인스타그램 캡처.

유명 미국 드라마 ‘프렌즈(Friends)’에 출연해 감초 역할을 한 조연 배우 제임스 마이클 타일러가 전립선암 4기 진단을 받고 투병 중임을 밝혔다.
 
타일러는 21일(현지시간) NBC 방송 프로그램 ‘투데이’에 출연해 “3년 동안 암 투병을 했다”며 “암은 뼈까지 퍼져나갔다”며 이같이 밝혔다. 타일러는 프렌즈의 단골 배경인 커피숍 ‘센트럴 퍽(Central Perk)’의 직원 ‘건터’ 역할로 출연했다.
미국 '프렌즈' 카페 직원 맡았던 타일러. [드라마 웹사이트 캡처]

미국 '프렌즈' 카페 직원 맡았던 타일러. [드라마 웹사이트 캡처]

 
타일러는 인터뷰를 통해 지난 2018년 9월 건강 검진에서 전립선암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그는 초기에는 병세가 호전돼 낙관적으로 생각했지만, 이후 암은 변이를 일으켰다.
 
타일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발생한 시기에 암이 변이를 일으켰다”며 “제때 진단을 받지 못했고, 상황은 나빠졌다”고 밝혔다. 결국 암은 테일러의 뼈와 척추까지 전이됐고, 하반신 마비로까지 이어졌다.
 
타일러는 인터뷰를 통해 암 조기 검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사람들이 제가 겪은 일을 겪지 않았으면 한다”며 “적어도 한 명의 생명을 구하는 것이 인터뷰를 통해 사람들에게 암 투병을 알리는 유일한 이유다”라고 말했다.
 
타일러는 최근 녹화된 ‘프렌즈 리유니언(Friends Reunion)’ 녹화에 직접 참석하지 못했지만, 화상회의 플랫폼 ‘줌(Zoom)’을 통해 참여했다고 전했다. 그는 “출연진 모두 환상적이었고, 그들과 함께 일할 수 있어서 정말 즐거웠다”고 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