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칫거리 CO2 포집해 돈 번다"…車내장재·시멘트 등에 활용

독일 플라스틱 생산 기업 코베스트로(Covestro)가 포집한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만든 폼 매트리스. 폼 매트리스 원료 중 20%가 이산화탄소다. 사진 코베스트로

독일 플라스틱 생산 기업 코베스트로(Covestro)가 포집한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만든 폼 매트리스. 폼 매트리스 원료 중 20%가 이산화탄소다. 사진 코베스트로

 
글로벌 골칫거리가 돈이 되는 산업으로 변모하고 있다. 이산화탄소(CO2) 얘기다. 온실가스 주범으로 지목돼 지탄을 받던 이산화탄소가 최근 각종 산업 재료로 활용되며 각광받고 있다. 이산화탄소를 모아 가정용 폼 매트리스나 자동차 내장재는 물론 시멘트같은 건축용 자재도 만든다. 먼 미래 얘기가 아니다. 탄소 제로(0) 사회와 기업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맞물리며 당장 이산화탄소를 둘러싼 새로운 시장이 형성되고 있다.  
 
이산화탄소 시장은 크게 두가지다. 바로 포집과 전환이다. 기술 발전이 상대적으로 빠른 건 탄소 포집 시장이다. 일본 미쓰비시 중공업 등은 미국 텍사스주 발전소에서 이산화탄소를 포집하는 페트로 노바 프로젝트를 2016년 12월부터 시작했다. 여기서 모은 이산화탄소는 셰일오일 채굴 등에 재사용한다. 미쓰비시 중공업과 독일 화학사 바스프는 이산화탄소만을 골라내는 흡수제 분야의 선두 주자로 꼽힌다.  
 

유럽에선 산업 소재로 활용하기 시작  

포집한 이산화탄소를 유용한 산업 재료로 바꾸는 탄소 전환 시장은 유럽을 중심으로 확대되고 있다. 독일 플라스틱 생산 기업 코베스트로(Covestro)는 포집한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폼 매트리스를 만든다. 폼 매트리스 원료 중 20%가 이산화탄소다. 코베스트로는 가정용 폼 매트리스에서 나아가 자동차 내장재 등으로 사업을 확장하는 중이다. 미국 기업 솔리디아(Solidia)는 포집한 이산화탄소로 시멘트를 생산한다. 시멘트 주요 원료인 탄산칼슘을 만드는 데 이산화탄소를 활용하는 것이다. 
 
영국 기업 카본8이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만든 건축용 자재. 사진 카본8

영국 기업 카본8이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만든 건축용 자재. 사진 카본8

 
이산화탄소 시멘트로 건축하면 건물을 사용하는 수십 년 간 이산화탄소를 붙잡아 놓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와 동시에 시멘트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도 줄일 수 있다. 시멘트는 전 세계 탄소 배출량의 8%를 차지할 정도로 탄소 배출이 많은 산업으로 꼽힌다. 공급량만 놓고 보면 이산화탄소는 사방에 널린 산업용 소재다. 국제에너지기구(IEA) 등에 따르면 화석연료 연소 등으로 매년 세계적으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는 300억t 규모다.
 

국내선 이산화탄소 포집에 주력 중 

국내 이산화탄소 시장은 포집에 주력하고 있다. 탄소 전환 시장은 이제 막 열리는 중이다. 올해 들어 에너지 대기업 중심으로 속속 이산화탄소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와 신비오케미컬은 지난 14일 수소 제조 공정에서 나오는 이산화탄소를 회수해 반도체 공정용 탄산가스를 생산하는 공장을 짓기 시작했다. 공장이 완공되면 매년 36만t의 이산화탄소를 탄산가스 등으로 전환할 수 있다. 
 
SK E&S는 지난 16일 씨이텍 등과 이산화탄소 포집기술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씨이텍은 이산화탄소 포집에서 원천 기술을 갖고 있다. 양사는 에너지기술연구원과 함께 천연가스(LNG) 발전에 최적화된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이윤제 씨이텍 기술이사는 “천연가스 발전은 석탄화력발전보다 이산화탄소 농도가 낮아 이를 포집하는 게 더 어렵다”며 “탈 탄소 사회를 위해 꼭 필요한 게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이라고 말했다. 이와 별도로 SK그룹은 이산화탄소 포집 시멘트 시장 진출도 내부적으로 검토하는 중이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4월 여수 공장에 탄소 포집 실증 설비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일본 미쓰비시 중공업의 미국 텍사스주 페트로 노바 프로젝트. 세계 최대 규모의 탄소 포집 시설이다. 사진 미쓰비시 중공업

일본 미쓰비시 중공업의 미국 텍사스주 페트로 노바 프로젝트. 세계 최대 규모의 탄소 포집 시설이다. 사진 미쓰비시 중공업

 
정부도 탈 탄소 정책에 맞춰 이산화탄소 시장 활성화에 나섰다. 정부는 지난 15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기술혁신 로드맵을 내놨다. 이산화탄소를 잠재적 시장가치가 있는 제품으로 활용하겠다는 게 로드맵의 핵심이다. 최지나 한국화학연구원 탄소자원화전략실장은 “자발적인 시장 형성이 어려운 기술적 특성을 고려해 초기시장 창출 및 사업 연속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기업에 대해 인센티브를 주는 등 다양한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