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튜브선 "날 고소하라" 줄폭탄···尹 'X파일 대응' 딜레마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른바 ‘윤석열 X파일’에 대응하는 게 좋을까, 안 하는 게 좋을까.
 
실체 혹은 사실 여부와 무관하게 ‘윤석열 X파일’이 정치권의 쟁점으로 떠오르면서 윤 전 총장이 앞으로 이 문제에 어떻게 대응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야권 성향의 정치평론가 장성철 ‘공감과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지난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존재’를 공개한 ‘윤석열 X파일’을 두고 정치권의 공방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윤 전 총장은 문제가 불거진 뒤 사흘 만인 22일 X파일을 ‘출처 불명 괴문서’로 규정한 뒤 “저는 국민 앞에 나서는 데 거리낄 것이 없고, 그랬다면 지난 8년간 공격에 버티지 못했을 것”이라며 “출처 불명 괴문서로 정치 공작 하지 말고 진실이라면 내용·근거·출처를 공개하기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런 뒤 “진실을 가리고 허위사실 유포와 불법 사찰에 대해 책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며 “공기관과 집권당에서 개입해 작성한 것처럼도 말하던데, 그렇다면 명백한 불법 사찰”이라고 강조했다. ‘괴문서’의 실체를 먼저 밝히고, 만일 문서 작성과 유포 등에 개입한 세력이 있다면 책임을 지라는 주장이다.
 

윤석열, 사흘 만에 “명백한 불법사찰” 반격 

 
현재까지 X파일에 관해 알려진 건 각각 4월 말과 6월 초에 10쪽 분량으로 작성돼 모두 20쪽 분량의 문건이란 점이다. 논란을 촉발시킨 장 소장은 “문서 (내용을) 공개하면 내가 명예훼손에 걸릴 수 있다”며 구체적 내용에 관해선 함구하고 있다. 그런 만큼 윤 전 총장도 문건의 내용이 아닌 ‘출처’와 ‘불법성’에 초점을 맞춰 대응을 한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앞으로 X파일 혹은 괴문서 논란이 수그러들 수 있느냐다.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와 장모 최모씨를 둘러싼 각종 소문은 이미 인터넷에서 파다하게 돌고 있던 상황이었다. 특히, 친여권 성향의 누리꾼들은 유튜브나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무차별 의혹 제기를 하고 있다. 김씨와 최씨를 둘러싼 의혹을 제기하는 일부 영상에선 진행자 등이 “정확한 사실은 알 수 없다. 사실을 가리려면 고소하라”는 주장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 명예훼손을 이유로 형사 고소를 하거나 손해배상을 청구하면 수사나 재판 과정에서 오히려 문제가 부각돼 자신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흘러간다는 계산인 것이다.
 

일부 친여권 지지자는 “사실 가리려면 고소하라” 주장까지

 
이런 상황에서 장 소장이 X파일 문제를 꺼내면서 그동안 온라인에 머물던 의혹이 제도 정치권까지 진입하게 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어차피 대선에서 논란이 될 문제가 이제 음지에서 양지로 나오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 입장에서 첫 시험대는 27일께로 예정된 정치 참여 선언식이 될 것이다. 자신의 정치적 비전이나 각오 등을 밝힌 뒤에 취재진과 질의응답이 이어질 때 관련 질문이 집중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수사나 재판이 진행 중인 장모 관련 의혹에 대해서도 질문이 나올 게 뻔하다. “와전됐다”는 해명이 나오긴 했지만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의 전언으로 알려진 “내 장모가 사기를 당한 적은 있어도 누구한테 10원 한 장 피해를 준 적이 없다”는 발언이 이미 정치권에서 논란이 된 적 있기 때문이다.
 
앞으로 관건은 구체적 사건이나 행위 등에 대한 의혹 제기가 있을 때 윤 전 총장 측이 대응을 하느냐, 하지 않느냐다. 현재 X파일 문제는 의혹에 구체성이 없기 때문에 해명에도 구체성이 필요 없지만 내용이 있는 의혹이 제기될 경우 해명을 요구받게 된다. 만일 그럴 경우 대응을 안 하면 의혹이 확산하게 되고, 대응을 하게 되면 검증 국면으로 옮아가게 되는 일종의 ‘딜레마 상황’에 빠질 가능성이 크다는 게 정치권의 관측이다.
 
2019년 7월 25일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이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을 기다리고 있다. 오른쪽은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 [청와대사진기자단]

2019년 7월 25일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이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을 기다리고 있다. 오른쪽은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 [청와대사진기자단]

 

네거티브 대응 경험 야권 관계자들도 예측 엇갈려 

 
그런 만큼 야권 관계자들의 견해도 엇갈린다. 각종 선거에서 네거티브 대응 역할을 했던 국민의힘 관계자는 “작은 의혹이 나왔을 때 초반에 제대로 대응을 안 하면 의혹은 계속해서 나오게 된다”며 “앞으로 해명이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하는 게 도움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또 다른 국민의힘 관계자는 “윤 전 총장이 해명을 해봐야 공세를 펴는 쪽의 페이스에 휘말릴 수 있다고 본다”며 “윤 전 총장은 굳이 대응을 안 할 걸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잠재적 대선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정치 세계에 좀 일찍 들어오고 또 유사한 경험을 많이 한 입장에서 조언을 좀 드린다”며 “그 어떤 의심이나 의혹도 피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 경험으로는 있는 사실을 다 인정하고 잘못한 건 잘못했다고 사과하고, 부당한 건 부당하다고 지적해서 정면으로 돌파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