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NFL 역사상 첫 현역선수의 커밍아웃…"난 게이다" 고백

미국 NFL 라스베이거스 레이더스 소속 칼 나십. AP=연합뉴스

미국 NFL 라스베이거스 레이더스 소속 칼 나십. AP=연합뉴스

1920년 설립된 미국프로풋볼(NFL) 역사상 처음으로 ‘현역’ 선수가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밝히며 커밍아웃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NFL 라스베이거스 레이더스 소속 칼 나십(28)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커밍아웃했다.
 
칼 나십은 SNS에서 “잠시 시간을 내 내가 게이인 것을 말하고자 한다”며 “지난 15년간 이 순간을 번민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가족과 친구들의 성원에 힘입어 공개하기로 결정했다”며 “나는 상당히 사적인(private) 사람이기 때문에, 주목을 받으려고 이러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의 커밍아웃을 지지해준 소속팀 코치진과 동료들에게도 감사를 표했다.
 
또한 칼 나십은 성 소수자(LGBTQ) 청소년들의 자살 예방 활동을 펼치는 단체에 10만달러(약 1억1330만여원)를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NFL 사무국도 공식 SNS 계정을 통해 “NFL 가족은 당신을 자랑스러워 한다”며 응원했다. 그의 소속팀 라스베이거스 레이더스도 “자랑스럽다”며 그를 지지했다.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은 칼 나십이 NFL 역사상 처음으로 커밍아웃한 ‘현역’ 선수가 됐다고 전했다. 다만 풋볼계에서 커밍아웃 전례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외신은 은퇴한 NFL 선수 등이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밝힌 적은 있지만, NFL에서 현역으로 뛰고 있는 선수 중에서는 없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4년 커밍아웃한 마이클 샘의 경우 NFL 신인 드래프트에서 지명을 받았지만, 시즌 개막을 앞두고 방출돼 실제 경기에 뛰지는 못했다. 
NFL 사무국 트위터 캡처

NFL 사무국 트위터 캡처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