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민주당 주류가 경선 연기 주장? 잘 모르겠다"…충돌 격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서울 영등포구 이룸센터에서 열린 '개식용 및 반려동물 매매 관련 제도개선 국회 토론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서울 영등포구 이룸센터에서 열린 '개식용 및 반려동물 매매 관련 제도개선 국회 토론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뉴스1

 
민주당 주류가 왜 경선 연기를 주장한다고 생각하느냐.
민주당 주류가 그러는 지는 잘 모르겠다. (이재명 경기지사)
 
더불어민주당 경선 연기 찬반 논쟁이 대선 후보 간 직접 갈등 양상으로 번졌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개 식용 및 반려동물 매매 관련 제도개선 국회토론회’ 후 기자들과 만나 “갈등 국면에서 (경선연기론을) 통 크게 받아들이면 대범하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고 개인적으로 유익하다”면서 “문제는 우리 당에 대한 신뢰가 훼손되고 소탐대실 결과가 되기 때문에, 내가 전술적으로는 상실일 수 있지만 당을 위해, 나라 발전을 위해 원칙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반(反)이재명계와 이를 반대하는 이재명계 간 대립이 심해지자 본인이 직접 나서 자신의 유불리를 공개 언급한 거다. 이 지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도 원칙 없는 승리보다 차라리 원칙 있는 패배를 선택하는 것이 결국 이기는 길이라고 했다”며 “정치 집단에 대한 국민의 지지는 신뢰에서 나온다. 신뢰는 약속과 규칙을 지키는 데에서 생겨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당내 계파 싸움 구도가 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나는 계파가 없는데?”라고 기자들에 되물었다. 여권 1위 주자인 이 지사를 지지하는 당내 의원 모임 ‘성공 포럼(성장과 공정을 위한 국회 포럼)’ 등이 이미 수 개월째 활동 중이지만 이 지사는 “최근 들어 ‘이재명계’라는 얘기가 나와서 당황스럽다”며 “내가 원래 정성호계”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2일 서울 영등포구 이룸센터에서 열린 '개식용 및 반려동물 매매 관련 제도개선 국회 토론회', 자신의 지지모임인 공명포럼 출범식(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 등을 이어가며 오전 내내 외부 일정을 소화했다.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2일 서울 영등포구 이룸센터에서 열린 '개식용 및 반려동물 매매 관련 제도개선 국회 토론회', 자신의 지지모임인 공명포럼 출범식(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 등을 이어가며 오전 내내 외부 일정을 소화했다. 뉴스1

 
민주당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경선 연기 관련 의견을 수렴했다. 이 지사는 “의원총회는 이걸 논의할 권한도 없다. 정무적으로 논쟁이야 하겠지만 거기서 결정이 나거나 하진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의총 시작 전부터 ‘경선연기파’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이광재 의원 등 대선 주자 3인은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도심공항, 어떻게 할 것인가? 주거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 모색’ 공동 정책 토론회에 참석해 함께 움직였다.
 
행사 후 정 전 총리는 기자들과 만나 “충분한 토론을 거치고 어떤 결론에 도달하면 모두가 승복해야 한다”며 “모든 정당의 중요한 문제에 대해서는 의총이 의견을 낼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당 지도부가 좋은 결론을 잘 도출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가장 좋은 것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통 큰 양보를 하는 것”이라며 공개적으로 이 지사를 압박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당에서 지혜를 모을 것”이라고 다소 유보적 태도를 취했다.
 
하지만 이날 행사장에는 반이재명 연대를 공고히 구축하려는 기류가 컸다. 이 의원은 “오늘과 같은 제2, 3의 토론회가 (열리고) 이낙연, 정세균이 부르면 가겠다”며 “함께 정책을 실천해서 권력과 정치가 만나는 자리 그리고 민주당이 집권하는 시대를 열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당내 경선 연기 주장을 주도하는 친문 진영의 홍영표 의원도 이날 오전 라디오에서 “어떤 1위 후보가 흔쾌히 받아들이면 쉽게 끝나는 문제”라고 이 지사를 직격한 뒤 토론회장에 왔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광재 의원(왼쪽부터)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도심공항,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광재 의원(왼쪽부터)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도심공항,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 의원은 “오늘 이 자리는 가짜 약이 아니고 진짜 약”이라며 이 지사의 “가짜 약장수” 발언을 꼬집기도 했다. 이 지사는 지난 15일 당내 경선 연기론을 두고 “가짜 약장수들이 묘기를 보이거나 희귀한 동물들을 데려다가 가짜 약을 팔던 시대가 있었지만 이제는 그런 식으로 약을 팔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이 지사 지지모임인 ‘공명포럼’은 이날 발기인 15만명 참여 속에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온·오프라인 출범식을 열었다. 이 지사는 환호하는 참석자들에게 “선거도 아닌데, 하하하”라며 “국민이 행복한 나라, 강대한 나라, 위대한 대한민국을 여러분이 함께 만들 자신이 있느냐”고 화답했다. 당초 참석자 명단에 있던 송영길 대표 등 일부 의원들은 의원총회 일정 등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심새롬·김준영 기자 saerom@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