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치매 오거돈 공천한 與, 부산시민에 사죄하라" 변론 후폭풍

직원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1일 오전 2차 결심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부산 연제구 부산지법에서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중앙포토

직원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1일 오전 2차 결심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부산 연제구 부산지법에서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중앙포토

여직원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 측 변호인이 법정에서 치매를 주장한 것과 관련해 부산의 한 시민단체가 사과를 촉구했다.
 
부산경남미래정책은 22일 입장문을 내고 "오 전 시장은 반성은 커녕 '치매 주장'이라는 색다른 돌파구를 꺼내 들어 형량 줄이기와 명예 챙기기로 부산시민 전체를 피해자로 만들었다"며 "황당무계한 치매 주장에 더불어민주당이 공식 입장을 밝히고 340만 부산시민에게 사죄하라"고 주장했다.
 
부산경남미래정책은 "민주당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을 2018년 지방선거에서 공천한 것에 대한 책임정치 차원에서 부산시민에 대한 사죄는 당연한 것"이라며 "민주당이 책임정치 이행을 위해 사죄에만 그치지 않고 재판부가 정치적 판단 없이 법정 최고형을 선고할 것을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 전 시장은 형량 줄이기와 자신의 공직 50년에 대한 명예 챙기기에만 급급한 모습을 보이며 피해자를 향해 2차 가해를 또 가했다. 오 전 시장의 지속적인 2차 가해로 피해자는 부산 시민 전체로 번졌다"고 밝혔다.
 
오거돈의 피해자도 전날 입장문을 내고 "사건 직전까지도 팔굽혀펴기로 체력을 과시하더니, 사건 후에 갑자기 치매에 걸렸냐"며 "350만 부산시민의 수장인 시장이 치매 노인이었고, 민주당은 치매 노인을 공천했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전날 부산지법에서 열린 오 전 시장 결심공판에서 오 전 시장 측 변호인은 "오 피고인이 사건(성추행 사건) 후 자신이 치매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 치료를 받았다"며 "진료 결과 경도 인지 장애 판정을 받아 현재 약을 복용하고 있다"고 변론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