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악관 '흥미로운 신호' 대미메시지에, 김여정 "잘못된 기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미국 백악관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밝힌 대미메시지에 대해 “흥미로운 신호”라고 한 것과 관련, “잘못된 기대”라고 일축했다.
 
김 부부장은 22일 오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우리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가 이번에 천명한 대미입장을 ‘흥미있는 신호’로 간주하고 있다고 발언하였다는 보도를 들었다”면서 “잘못된 기대”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조선(북한) 속담에 꿈보다 해몽이라는 말이 있다”면서 “미국은 아마도 스스로를 위안하는 쪽으로 해몽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스스로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보좌관은 20일(현지시간) ABC방송 ‘디스 위크’와 인터뷰에서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대미 메시지를 두고 “흥미로운 신호로 본다”면서도 “우리는 평양이 테이블에 앉을 준비가 됐는지에 대한 분명한 신호를 기다린다”고 말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7일 열린 노동당 중앙위 제8기 제3차전원회의 3일 차 회의 소식을 전하며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하며 특히 대결에는 더욱 빈틈없이 준비돼 있어야 한다’라는 김 위원장 발언을 보도했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