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든, 도쿄올림픽 개막식 불참할 듯…질 여사 참석안 부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부인인 질 바이든 여사.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부인인 질 바이든 여사. 로이터=연합뉴스

다음 달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에 미국 정부 대표로 조 바이든 대통령의 부인인 질 바이든 여사가 참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신문은 22일 미 정부가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고위급 파견 문제를 놓고 막바지 검토 중이라며 바이든 대통령은 참석하지 않는 쪽으로 기울었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5월 백악관에서 열린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의 회담과 지난 11~13일 영국 콘월에서 개최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도쿄올림픽 개최에 지지 입장을 표명했지만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요미우리는 질 여사가 G7 정상회의를 통해 국제외교 무대에 데뷔했고, 2012년 런던 올림픽 때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 부인인 미셸 여사가 개막식에 참석했던 점을 들어 질 여사의 도쿄올림픽 개막식 참석 가능성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미 정부 고위 관계자가 도쿄올림픽에 누구를 참석시킬지는 최종적으로 여론 동향도 고려해 판단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2008년 베이징올림픽의 조지 W. 부시 대통령 이후로는 미 대통령이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한 사례가 없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는 미셸 여사,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때는 재닛 나폴리타노 국토안보부 장관이 참석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는 존 케리 국무장관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자리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

지면보다 빠른 뉴스

디지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중앙일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