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성철 '尹 X파일, 생태탕처럼 3일뒤 공개'…이준석 "의미 없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특별시청에서 열린 오세훈 시장과의 현안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특별시청에서 열린 오세훈 시장과의 현안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핵심 이슈로 부상한 'X파일'에 대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큰 의미가 없을 것이라고 판단한다"고 일축했다. 장성철 공감과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X파일의 공개 시점에 대해 오세훈 서울시장의 '생태탕 논란'을 언급하며 '생태탕처럼 3일만 달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국민의힘은 당 차원의 대응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22일 서울시청에서 오 시장과 현안간담회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제가 해당 X파일 문건을 열람하지 않았고, 무엇보다 내용이 부정확하거나 크게 의미가 없을 거라는 판단이 있기 때문에 아직까지는 경거망동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당 차원의 대응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는데, 이에 이 대표는 "김재원 최고위원께서 확장된 범야권후보들에 대한 대응을 해야 된다고 말씀하고 계시는데, 그건 김 최고위원 개인 차원 대응"이라고 했다. 당 차원의 대응은 없을 것이라는 말이다.
 
아울러 이 대표는 X파일의 존재를 부각한 장 소장과 별도로 연락하지 않았으며, X파일을 전달받을 경우에도 해당 자료를 수렴하고 검토할 조직이 사실상 없다는 입장도 밝혔다.
 
야권 인사인 장 소장은 X파일을 봤다고 주장하고 있다. 장 소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진행자인 김어준씨가 "(X파일을) 공개할 의사가 있느냐"고 묻는 말에 "법적으로 문제없으면, 공장장님(김어준)이 원하면 공개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장 소장은 "생태탕처럼 3일 정도 시간을 달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의 비위 사실이 담겨 있다는 추정이 나오는 X파일을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 국면에서 논란이 된 오 시장의 생태탕집 의혹에 빗대 표현한 것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