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주 붕괴 참사' 안정 규정 지켰나?…감리업체 소장 “묵묵부답”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광역시 주택재개발 사업 붕괴 건물 안전 관리·감독 의무가 있는 감리업체 소장이 구속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22일 광주지법 영장실질심사 출석

광주 동구 학동 붕괴 건물 감리업체 소장 A씨가 22일 오전 11시께 광주지법에서 열린 구속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광주 동구 학동 붕괴 건물 감리업체 소장 A씨가 22일 오전 11시께 광주지법에서 열린 구속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광주 동구 학동 붕괴 건물 감리업체 소장 A씨는 22일 오전 11시쯤 광주지법에서 열린 구속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A씨가 법원에 출석하자 취재진이 “피해자들에게 전할 말 없느냐”는 질문을 했지만, 답변하지 않았다.
 
그는 “감리일지를 왜 작성하지 않았느냐” “철거업체로부터 철거 일정을 받지 못했느냐” “왜 철거현장에 가지 않았느냐”는 질문도 받았지만, 답하지 않고 법정으로 들어섰다.
 
앞서 광주경찰 수사본부는 지난 17일 붕괴 건물 철거업체인 한솔기업 현장관리자와 백솔건설 대표이자 굴착기 기사를 구속했다. 경찰은 지난 11일 철거업체와 감리업체 관계자들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한 뒤 수사해왔다.
 
경찰은 지난 18일 철거업체로 선정된 A 회사를 압수 수색을 하는 과정에서 철거공사와 계약 과정에 관해 확인할 수 있는 증거가 담겼을 가능성이 높은 회사 컴퓨터 하드디스크가 통째로 사라진 사실을 파악했다.
 
붕괴 참사가 일어난 학동4구역 주택재개발 사업은 조직폭력배 출신 문흥식 전 5·18 구속부상자 회장의 업체 선정과정 이권 개입설과 일반 건축물·석면·지장물 철거 계약 과정에서 단가 후려치기, 조합과 철거업체 간 리베이트 의혹 등을 받고 있다.
 
광주광역시=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