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민주당, 의총서 '부동산 의혹' 윤미향·양이원영 제명

더불어민주당이 22일 의원총회를 열고 국민권익위원회 전수조사 결과 부동산 비위 의혹이 나타난 비례대표 의원을 제명했다. 비례대표가 자진 탈당할 경우 의원직도 상실되지만, 당이 제명함에 따라 두 의원은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윤미향(왼쪽) 의원과 양이원영 의원. 연합뉴스

윤미향(왼쪽) 의원과 양이원영 의원. 연합뉴스

당이 제명함에 따라 의원직은 유지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윤미향·양이원영 두 의원의 제명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신 원내대변인은 "최고위에서 비례대표 두 의원의 제명 안건을 상정했다"며 윤호중 원내대표가 의총에서 두 의원에 대한 제명 안건을 상정했고, 두 사람의 신상 발언을 들은 뒤 의결했다고 밝혔다.
 
또 "표결하지 않고 동의를 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과반의 동의를 얻는 방식으로 의결했고, 찬반 의견 개진 기회를 줬지만 발언한 의원은 없었다"며 "안건을 상정하며 본인 귀책사유 아닌 경우와 부동산과 관계없는 사유인 경우 복당을 허용했고, 추후 불이익이 없도록 하는 것도 명확히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민주당 국회의원부터 부동산 문제에 솔선수범하고, 관련 의혹을 모두 깨끗하게 국민들한테 소상히 보이겠단 강력한 의지를 담은 마음 아픈 결단이었다"고 말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