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前여친집 몰래 들어와 침대밑 숨은 그놈, 담배연기에 딱걸렸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전 여자친구의 집에 무단으로 침입해 숨어있던 지명수배자가 담배연기 자취 탓에 경찰에 붙잡혔다.
 
22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이틀 전 무단침입 신고를 받고 출동한 서초구 한 오피스텔에서 사기죄로 지명수배된 A씨(26)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의 전 여자친구 B씨는 지난 20일 오후 6시 18분쯤 "전 남자친구가 집에 무단침입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이전에도 B씨의 집에 10번 넘게 침입했다고 한다.
 
경찰은 현장에 출동해 창문을 비롯해 화장실 등을 샅샅이 뒤졌지만, 처음에는 A씨를 발견하지 못했다. 하지만 집안에 담배 연기가 자욱한 점을 토대로 A씨가 아직 집 안에 있을 것이라 판단했고, 결국 침대 밑에 웅크려있는 그를 발견해 체포했다.
 
조사결과 A씨는 열쇠업자를 불러 B씨의 집 문을 연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조사 초반 잘못된 인적사항을 말했고, 지문 확인을 통해 지명수배자인 사실도 밝혀졌다.
 
경찰은 A씨를 조사한 뒤 지명수배를 내린 광주경찰청으로 신병을 인계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