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가, G7서 문 대통령 가장 경계…회담 불발도 총리 판단"

지난 11~13일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한·일 정상 간의 약식 회담이 불발된 것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뜻에 따른 것이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아사히 "일본도 회담 대비해 예상 문답 정리"
"문 대통령 세 번 말 걸었지만 스가가 피해"
외무성 간부 "모든 것은 총리의 판단이었다"
"올림픽 때도 정상회담 어려울 듯" 전망

일본 방송 ANN이 공개한 영상 속에서 G7 만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스가 총리와 인사를 나누는 모습. [사진 ANN 방송화면 캡처]

일본 방송 ANN이 공개한 영상 속에서 G7 만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스가 총리와 인사를 나누는 모습. [사진 ANN 방송화면 캡처]

아사히 신문은 22일 한일관계를 진단하는 기사를 통해 G7 회의에서 스가 총리와 문재인 대통령이 만남을 둘러싼 내막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전에 한국 측이 일본에 20~30분 정도의 약식 정상회담을 갖자고 제안했고, 일본도 "말을 걸어온다면 모른 척 할 수 없다"며 총리의 예상 문답을 준비했다. 한국의 주장대로 양측이 짧은 대화를 갖는 데는 '잠정 합의'했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하지만 현장에서 회담은 열리지 않았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아사히에 "G7 바비큐 파티에서 등 총 3차례 문재인 대통령이 (스가 총리에게) 말을 걸었으며 이에 총리는 '매우 감사하다'고 응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후 스가 총리는 "사무 쪽에서 조율하지 않으면 (회담은) 어렵다"며 깊은 대화는 피했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회담 불발에 대해 "일정이 맞지 않아서"라고 설명했지만, 외무성 간부는 "모든 것은 총리의 판단이었다"고 말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양국 모두 약식회담을 준비하고 있었음에도 스가 총리가 현장에서 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결정해 의도적으로 대화를 피했다는 것이다. 
 
아사히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귀국 후 주변에 "(G7) 정상회의에서 가장 경계한 것은 한국이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일본이 한국 정부에 위안부 문제 등의 해결책을 제시하라고 촉구하고 있는 가운데, '빈손'으로 온 문 대통령과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눌 경우 일본 내에서 여론의 비판을 받을 것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

한일 정상이 만날 다음 기회는 7월 23일로 예정된 도쿄올림픽 개막식이지만, 성사가 쉽지 않을 것으로 아사히는 전망했다. 2018년 한국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와 문 대통령은 1시간 정도 회담했다. 외교 관례상 이번에 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면 비슷한 수준의 정상회담을 여는 게 자연스럽다.  
 
그러나 일본 총리관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온다 해도 정상 간에 이야기를 나눌지는 별개의 문제"라며 회담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이에 따라 한국에서도 G7에서 일본의 대응을 봤을 때 문 대통령의 올림픽 참석은 곤란하다는 인식이 확산하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관련기사

 
도쿄=이영희 특파원 misqui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