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우연 "내겐 도전이었던 '이 구역의 미친 X'···" 종영 소감

사진=카카오TV '이 구역의 미친X' 제공

사진=카카오TV '이 구역의 미친X' 제공

배우 안우연이 '이 구역의 미친X' 종영 소감을 전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이 구역의 미친X'에서 안우연은 뛰어난 실력을 자랑하는 훈남 프로그래머 상엽과 비밀스러운 취미를 가진 크로스드레서(사회적으로 다른 성별이 입는 옷을 착용하는 사람) 사만다를 오가는 열연으로 극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앞장서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과 지지를 받아왔다.
 
극 중 상엽은 사만다로 변신해 예쁘게 화장하고 꾸미는 것을 좋아하지만, 자신을 향한 사회의 편견과 불편한 시선으로 인해 평소에는 평범함으로 진짜 모습을 숨겨왔던 인물이다.  
 
상엽은 첫 등장 당시 긴 웨이브 헤어스타일과 화려한 메이크업, 미니스커트와 굽 높은 하이힐로 화려한 비주얼을 자랑하면서도 사람들의 수근거림을 피해 도망치기 바빴다. 안우연은 그런 상엽이 자신의 있는 그대로를 인정해주는 사람들을 만나 점차 변화하고, 성장하는 과정을 섬세하게 그리면서 호평을 받아왔다.
 
또 휘오(정우 분)를 곱게 화장시키면서 그의 안에 있는 휘트니를 깨우는 상엽을 통해 유쾌한 재미를 선사했고, 서로의 고민과 아픔을 묵묵하게 들어주고 이해해주는 공시생 알바 수현(이수현 분)과는 동네오빠와 동네언니를 넘나드는 매력을 보여줬다. 특히 공시생 수현의 진짜 재능을 제일 먼저 발견했을 뿐 아니라, 그가 잘 할 수 있도록 격려하는 과정 가운데 싹트는 미묘한 감정까지 표현, 남다른 찰떡 케미를 자랑하며 흐뭇한 미소를 더하기도.
 
상엽을 통해 '이 구역의 미친X'가 말하고자 했던 사람들의 선입견과 편견, 그리고 이를 극복하는 과정들을 보여준 안우연. 연기에 대한 뜨거운 열정과 변화를 두려워 하지 않는 도전 정신은 물론이고 전역 후 한층 깊고 넓어진 연기의 폭까지 보여주며 앞으로의 활약을 더욱 기대케 했다.  
 
안우연은 22일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이 구역의 미친X'는 내게 새로운 도전이자 배우로서 한층 더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준 고마운 작품이다. 처음 대본을 받았을 당시만 해도 잘할 수 있을지 정말 많이 걱정했는데, 돌아보니 괜한 고민을 했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모든 것이 좋았던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감독님을 비롯해 현장에서 고생한 많은 스태프 여러분, 그리고 선후배 배우들까지 좋은 사람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 더없이 행복하고 감사했다. 항상 좋은 방향으로 이끄는 많은 이들의 수고의 손길을 지켜보며 다시 한번 '복이 참 많은 배우'임을 깨달을 수 있었다. 보내주신 사랑에 항상 보답하며, 앞으로도 더욱 좋은 연기를 보여줄 수 있는 배우 안우연 되겠다"고 전했다.
 
한편, 안우연은 올 하반기에 방송되는 KBS2 '신사와 아가씨', MBC '이벤트를 확인하세요'에 출연하며 활발한 작품 활동을 이어간다. 
 
홍신익 디지털뉴스팀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