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尹겨냥 "허망한 신기루…실력과 도덕성부터 갖춰야"

홍준표 무소속 의원. 오종택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 오종택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22일 야권의 유력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대선주자로 나서려면 실력과 도덕성부터 갖춰야 한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 정치사에서 펑하고 나타나 대통령이 된 사람은 박정희 전두환 두 사람뿐"이라며 "그것도 두 사람은 쿠데타라는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대통령이 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모든 것이 정상화된 지금은 펑하고 나타난 사람은 허망한 신기루일 뿐"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국가 운영의 자질과 능력, 국민이 요구하는 엄격한 도덕성, 깊은 정치 내공과 경험이 없는 지도자는 일시 지나가는 바람일 뿐"이라며 "대선주자로 나서려면 실력과 도덕성부터 갖추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아무리 염량세태라지만 국회의원들이 레밍(Lemming·들쥐의 일종)처럼 무리 지어쫓아 다니는 정치를 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